2019.10.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14.3℃
  • 맑음강릉 14.3℃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6.1℃
  • 맑음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14.3℃
  • 구름조금제주 18.8℃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1.4℃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1회용품 안쓰는 장례문화만들기' 캠페인

자원순환사회연대, 환경운동연합 등 주측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지난 2010년부터 매년 7월 3일 1회용 비닐봉투 없는 날을 기념하여 각종 캠페인을 전개해 왔는데 올해는 ‘1회용품 안쓰는 장례문화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자원순환사회연대 등이 주축으로 진행하는 이번 캠페인에 서울시 쓰레기 함께 줄이기 시민운동본부도 함께 참여해 장례식장 1회용품 줄이기에 시민들의 참여 요청에 힘을 보탠다.

‘세계 1회용 비닐봉투 없는 날(Plastic bag free Day)’은 지난 2008년 스페인의 국제환경단체 ‘가이아’가 제안해 만들어진 날이며, 매년 미국, 프랑스 등 40여개 세계 시민단체가 동참해 비닐봉투 등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을 벌인다. 우리나라는 외국과는 달리 장례식장 내 음식 제공시 1회용 용기를 사용함으로써 많은 플라스틱 쓰레기를 발생시키고 있는데 접시에 음식물이 묻어 있는 장례식장 1회용품은 대부분 재활용이 안 되고 쓰레기로 처리되고 있는 실정이다.

.
지난 2014년 환경부가 발표한 ‘1회용품 사용실태조사 및 제도 개선방안 연구’에 따르면 장례식장 1곳당 연간 밥·국 그릇은 72만개, 접시류는 144만개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국 장례식장 접시류 사용량이 연간 2억 1,600만개로 1회용 합성수지접시 20%가 장례식장에서 사용되었고, 장례식장에서 사용하는 1회용품만 줄여도 플라스틱 사용 감량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행 자원재활용법상 장례식장은 1회용품 규제대상 업종은 아니지만, 장례식장의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하여 서울시에서 운영중인 시립장례식장을 대상으로 다회용품 사용을 권장하거나 친환경용기로 대체하는 것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서울의료원의 경우 작년 2018년 말부터 장례식장(3개 호실)을 대상으로 다회용 식기를 무료로 대여하고 있고 비닐식탁보를 사용하지 않거나 종이식탁보 대체를 권고하고 있으며, 이 경우 20만원의 장례비용 절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보라매병원에서는 1회용 플라스틱 용기를 친환경제품(옥수수, 감자전분)으로 교체 판매하고 있으며, 금년 하반기부터는 수저와 젓가락을 다회용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그 동안 1회용품 줄이기에 다소 사각지대였던 장례식장에서 1회용품을 줄여보자는 이번 캠페인은 새로운 장례문화조성을 위한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장례식장에서의 1회용품 줄이기는 일상 속에서의 1회용품 줄이기보다 좀 더 어려운 일이지만 우리의 건강, 환경, 미래 세대를 위한 일로써 필(必)환경시대에 맞게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실천을 요청하였다. 시민들은 환경을 위해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쉬운 일은 아니라며 꾸준한 캠페인을 진행하면 좋아질 것이다. 라고 전했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