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2 (토)

  • 맑음동두천 28.1℃
  • 맑음강릉 24.2℃
  • 맑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조금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6.5℃
  • 구름조금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4.4℃
  • 맑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6.9℃
  • 구름많음강진군 24.0℃
  • 구름조금경주시 24.2℃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남해추모누리, 광역상수도 인입공사 준공

.
경남 남해군은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면 연죽삼거리부터 총 길이 1.4km의 광역상수도 수도관을 연결했다고 밝혔다. 군은 가압장 1개소와 대형 저장탱크 2개소가 설치돼 봉안당, 영화원, 장례식장 등 그동안 시설운영에 따른 애로와 민원불편 사항을 말끔히 해결했다고 밝혔다.

추모누리는 농어촌지역 기초 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종합적 장사시설을 구축 해 장례의 모든 절차를 한 곳에서 처리할 수 있는 원스톱 장사시스템이 구축돼 있다.  군 관계자는 “남해추모누리를 이용하는 군민들이 수준 높은 장례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앞으로 지속적인 시설 유지·관리와 개보수를 통해 주민불편 해소와 고객 만족을 도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추모누리는 자체 지하수 이용에 따른 매년 반복된 물 부족으로 갈수기에는 수시로 남해소방서의 협조를 통해 운영돼 왔다.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