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7 (금)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6.6℃
  • 서울 17.6℃
  • 대전 18.1℃
  • 흐림대구 18.1℃
  • 울산 18.3℃
  • 박무광주 19.6℃
  • 흐림부산 19.0℃
  • 맑음고창 19.3℃
  • 흐림제주 20.4℃
  • 구름조금강화 18.2℃
  • 맑음보은 17.8℃
  • 구름많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17.5℃
  • 구름조금거제 19.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베르베르 "삶과 죽음에 대한 진지한 질문있어야"

"죽음" 출간기념 간담회 "한국 무당 만나고 싶다."

한국에서 특히 인기가 많은 프랑스 베스트셀러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는 5일 "우리가 왜 태어났을까, 죽으면 어떤 일이 펼쳐질까, 스스로 질문하지 않으면 우리 삶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베르베르는 이날 중구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소설 '죽음'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그저 돈 벌고 늙고 퇴직해 어느 날 죽어버리는 존재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우리는 어느 정도 먹고 사는 문제가 해결됐기에 운이 좋은 세대"라며 "왜 태어났을까, 보이지 않는 세계에 무엇이 있을까, 죽으면 어떻게 될까에 대한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세대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신간'죽음'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br>
인사말을 하고 있다
▲ 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신간'죽음'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그러면서 "이런 자아에 대한 내적 질문을 던질수록 우리는 지적으로 (발전)될 수 있다. 스스로 던지는 질문에는 한계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대 문명 폐해 중 하나가 사람들이 '나는 누구인가' 질문하지 않는 것"이라며 "단순히 소비만 하는 주체가 돼선 안 된다. 우리는 세금을 내려고 살아가는 존재도 아니고, 단순히 가족 구성원이나 회사 구성원으로 살아가려고 존재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베르베르는 '영혼'이 인간세계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간 데 대해 "인간과는 다른 존재인 동물, 신, 영혼 같은 존재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인간 아닌 주체들을 통해 인간을 객관적으로 바라보려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죽음'이란 소재에 대해 "죽음은 공포심을 불러일으키고 미신과 같은 주제로 간주된다"면서 "그러나 나는 죽음을 우리 삶의 마지막 챕터 정도로 차분하게 풀어나가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이런 주제를 책에서 다소 가볍고 유머러스한 방법으로 다루려 노력한다"고 했다.

 

이번 작품 집필을 위해 그는 많은 영매를 만났다고 털어놨다. 특히 소설 속 여주인공이자 영매인 '뤼시'를 창조하는 데 영감을 준 영매가 있었고, 소설 속 많은 에피소드 역시 그 영매의 말에 바탕을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맥락에서 베르베르는 방한 기간 가장 하고 싶은 일로 "한국 무당을 만나고 싶다는 것"을 꼽았다. 그는 "샤머니즘이란 것은 내가 큰 관심을 가진 소재"라며 "진실하고 정직한 영매나 무당을 만나길 원한다"고 말했다.

 

장난기 넘치는 베르나르 베르베르<br>
&nbsp;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신간 '죽음'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nbsp;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장난기 넘치는 베르나르 베르베르
 프랑스 베스트셀러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가 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신간 '죽음'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현재 집필 중인 다음 작품의 제목은 '판도라의 상자'이며 주제는 '환생'이라고 베르베르는 밝혔다.

그는 "우리 존재는 육신이라는 수단을 빌려 영혼을 발전시키려고 살아가는 존재"라며 "육신이라는 매개체를 이용해 교훈을 얻고 환생해서 또 다른 육신을 통해 교훈을 얻어가는 과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작고한 선친에게도 "글을 잘 쓰고 있으니 여기에 머물러 계시지 말고 환생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노력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베르베르는 "우리는 모두 살아있다는 이점을 십분 활용해 뭔가 해야 한다"면서 "여러분도 살아있다는 것에 감사하기 바란다. 우리가 죽고 나면 아무 것도 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 속 여주인공 대사를 인용했다. "영혼이 머물고 싶게 하려면 육신을 잘 보존하라."

그는 "대사이긴 하나 우리 모두 삶의 기조가 될 수 있는 말"이라며 "영혼이 오래 머물게 하려면 몸을 잘 가꿔야 하므로 운동도 해야 하고 좋은 곳에 여행도 가고 좋은 음식도 먹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베르베르는 인공지능(AI) 작가에 대해 "언젠가는 구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고, 자신이 한국에서 인기가 높은 이유에는 "한국 독자들이 지적 능력이 가장 뛰어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이 다른 국가들을 선도할 수 있는 미래 국가라고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지난번 방한 때 만난, 극단적인 충동을 느낀다던 여고생이 현재 잘 지내는지도 궁금해했다. [연합뉴스]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