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0 (금)

  • -동두천 24.5℃
  • -강릉 24.9℃
  • 연무서울 24.7℃
  • 맑음대전 27.7℃
  • 맑음대구 29.2℃
  • 맑음울산 21.8℃
  • 맑음광주 25.5℃
  • 맑음부산 20.4℃
  • -고창 19.8℃
  • 맑음제주 18.4℃
  • -강화 19.1℃
  • -보은 28.4℃
  • -금산 26.6℃
  • -강진군 22.2℃
  • -경주시 24.8℃
  • -거제 23.1℃
기상청 제공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스타 “최은희”의 해피엔딩

영화계의 한 획을 그은 원로배우 최은희가 92년간의 파란만장한 삶을 뒤로하고 영면에 들었다. 그는 일생의 동반자이자 영화 동지인 남편 신상옥 감독 곁에 잠들게 됐다.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최은희의 발인식은 고인의 생전 뜻대로 소박하고 간소했다. 유족과 원로 영화인 등 100여명이 장례미사를 봉헌하며 작별 인사를 했다. 미사를 집전한 조욱현 토마스 신부는 일생이라는 하나의 작품이 이제 죽음을 통해 출품된 것과 다름없다하느님이 선생님의 아름다운 작품을 크게 칭찬하고 큰 상으로 보답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조 신부가 고인이 한센병 환자들의 치료와 자활을 위한 시설인 성라자로마을을 후원하며 한센인들을 도운 선행에 대해 언급하자 장내는 숙연해졌다. 조 신부는 "몸 상태가 좋지 않은데도 꼭 화장하고 저를 맞으셨다"면서 "'항상 고우시니 화장 같은 건 안 하셔도 된다'고 해도 '그건 예의가 아니다'고 하셨다"고 했다. 그 말에 몇몇은 눈물을 흘렸고, 몇몇은 희미한 미소를 지었다.

 

최은희는 안양영화예술학교 교장으로 있던 1970년대 초반 성라자로마을과 연이 닿았다. 영화계 인사들에게 성라자로마을을 알리며 후원을 독려한 그는 학생들과 함께 시설을 찾아 위문 공연을 하기도 했다. 파란만장한 삶이었지만 마침표는 간결했다. 최은희가 생전 원했던 그대로 유족·원로 영화인 100여 명이 모인 소박한 장례식이었다. 미사가 시작되자 조 신부는 최은희가 1970년대 초반 안양영화예술학교 교장으로 일할 당시 한센인이 있는 성 라자로 마을을 후원한 이야기를 꺼냈다. 최은희는 학생들과 함께 라자로 마을을 찾아가 위문 공연을 했고, 후원을 위한 모금 운동도 벌였다.

 

발인식엔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황기성 황기성사단 대표, 신영균 신영균예술문화재단 명예이사장, 변석종 월드시네마 대표, 원로 배우 신성일·문희·한지일 등이 참석했다. 폐암으로 투병 중인 신성일은 유족 손을 일일이 잡아주며 위로했다. 일부 영화인은 장지까지 동행했다. 이날 고인이 묻힌 곳은 경기도 안성 천주교공원묘지. 신상옥 감독이 잠든 곳 바로 옆이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