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7 (토)

  • 흐림동두천 7.3℃
  • 구름조금강릉 11.2℃
  • 흐림서울 7.7℃
  • 맑음대전 11.0℃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1.8℃
  • 연무부산 13.9℃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3.5℃
  • 흐림강화 7.0℃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10.4℃
  • 맑음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2.7℃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전체기사 보기

제9회 대한민국 나눔대축제 열려

‘희망 나눔 그림그리기’ 대회, 합창단, 팝페라 협연 등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1월10일(토)~11일(일) 이틀간 서울 시청광장 일대에서 ‘나눔이 희망이다’라는 주제로 제9회 대한민국 나눔대축제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나눔대축제는 사회복지단체와 기업, 시민단체 등 80여 개 기관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나눔 축제이다. 보건복지부·서울특별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후원하고 (사)나눔국민운동본부(대표 손봉호)가 주최하고 있다. 올해 행사장은 일반시민이 나눔활동을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6개의 테마 마을로 조성했다. 다양한 방법의 나눔 체험 등 축제참가를 통해 나눔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다채로운 현장프로그램이 제공됐다. 행사 첫 날인 11월10일(토) 13시에는 식전행사로 무교로에서 서울광장까지 퍼레이드가 펼쳐지며, 할머니와 손자로 구성된 목백합 춘천여고 합창단 및 태권도시범 공연이 열렸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되는 개막식에서는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참석하여 행사를 축하하고 나눔 관련 80여개 비영리단체, 공공기관, 기업을 한 자리에 모아 구성한 ‘나눔 마을’을 참관‧격려했다. 또한 오후 3시부터 어린이 나눔문화 확산의 일환으로 나눔의 의미와 본인이 실천한 나눔을 그림으로 표현





배너

포토


의사들의 분노와 변화가 안타깝다.........- 조용수
8살 아이가 죽었다. 사망 원인은 횡격막 탈장으로 인한 저혈량성 쇼크. 환아는 2주일간 4번이나 병원을 찾았으나, 변비라고만 들었다. 간단한 처치만 하고 퇴원했다. 그런데 낫지 않았다. 복통이 계속되어 5번째로 병원을 찾았고, 거기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병명은 고작 변비가 아닌 횡격막 탈장이었고, 손 쓰기엔 이미 늦은 상태였다. 몇시간 후 아이는 숨을 거뒀다. 법원의 판단은 사망의 직접원인을 횡격막 탈장으로 보았다. 모든 생각의 과정은 여기서부터 출발했을 게 틀림없다. 환아가 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탈장 치료였다. 탈장은 현대의료로 치료가 어렵지 않은 질병이다. 그렇다면 과연 그 질환을 진단하는게 불가능했을까? 4번의 병원 진료 과정에서 횡격막 탈장을 전혀 알아낼 수 없었을까? 여기서 탈장을 의심할만한 어떤 증거도 찾을 수 없었다면, 의사들에겐 어떤 책임도 물을 수 없었을 것이다. 따라서 법원은 꼼꼼히 진료내역을 살폈고, 첫번째 병원 기록에서 결정적인 단서를 찾아낸다. 처음 병원 내원 당시 흉부 x-ray에 흉수 소견이 있었다. 나는 자료가 없어서 모든 과정을 명확히 알지 못한다. 드러난 정보로 추정만 해 볼 따름이다. 법원은 여러 의무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