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9.3℃
  • 흐림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9.9℃
  • 구름조금대전 14.6℃
  • 구름많음대구 12.2℃
  • 구름많음울산 10.5℃
  • 구름많음광주 13.9℃
  • 구름많음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10.7℃
  • 흐림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10.2℃
  • 구름많음보은 11.9℃
  • 구름많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10.0℃
  • 구름조금거제 13.7℃
기상청 제공

모바일 AI, 편리한 생활에 혁신적 변화 지속

최근 모바일 AI가 향하고 있는 방향은 명확하다. 엣지 컴퓨팅과 이에 기반한 개인화다.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쓸 수 있는 AI 프로그램이 스마트폰에 들어간다는 말이다. 서버와 데이터를 덜 주고받으니 비교적 더 안전하다. 데이터 로밍 없이 해외여행을 가도 AI 기능을 쓸 수 있다. 내 스마트폰 안에 담긴 정보는, 내게 맞춰 AI가 알아서 관리한다.

 

향후 AI는 어떻게 변모할까? 멀리 보면 IT 기기는 '어디에도 있으며, 어디에도 없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가전제품을 조작하는 시대를 지나, 집 전체를 하나의 커다란 컴퓨터, IT 집합체처럼 느끼게 되는 시대가 될 것이다. 그러한 변화가 오기 위해서는 우선 '배울 필요 없이', '상황을 인식해', '알아서 무언가를 해 주는' 고차원 모바일 AI가 계속 등장해야 하며, 그러한 신뢰도 높은 AI가 보편화 될 때 우리의 일상에도 지금과는 다른 차원의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모바일 AI, 세상을 바로 보는 눈이 되다

 

모바일 AI가 널리 쓰이면서 잘 알려지지 않은 분야는 스마트폰 사진 촬영이다. 요즘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스마트폰 야간 촬영 사진은 대부분 여러 장의 사진을 순식간에 찍은 다음, AI로 합성해서 만든 사진이다. 갤럭시S10으로 사진을 찍을 때 '렌즈가 흐리니 닦으면 더 좋겠다', '눈을 감은 것 같다'라고 나오는 메시지 역시 마찬가지다. 찍는 상황을 파악해서 풍경이나 음식, 접사 등의 모드로 바꿔 준다거나, 좋은 구도를 제안해 주는 기능 역시 스마트폰에 있는 인공지능이 하는 일이다.

 

스마트폰 카메라 AI의 기능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카메라 앱에서 피부를 보정하거나, 화장을 해 주거나, 배경을 흐리게 해 주거나, 토끼 귀를 달아주는 일 역시 AI가 처리한다.

꽃을 비추면 꽃 이름을 알려주거나, 쓰인 글씨를 번역하는 일 역시 마찬가지다. MS에서 만든 'Seeing AI' 앱을 이용하면 스마트폰 카메라가 보고 있는 상황을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테이블 위를 비추면 '컵', '포크', '화병'처럼 거기에 있는 물건 이름을 말해주고, 계단이 있으면 조심하라고 알려주는 식이다. 바디그램(Bodygram) 앱을 쓰면, 평소 옷차림 그대로 사진만 찍으면, 개인 신체 치수를 측정해서 알려준다.

 

모바일 인공지능이 가진 눈은 동작도 파악한다. '라이크잇' 같은 홈트레이닝 앱에선 움직이는 동작을 인식해 제대로 운동하고 있는지 알려준다.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0'에서 선보인 '셀피 타입' 가상 키보드 앱은 이용자의 손가락을 인식해서, 손가락만 움직여도 마치 키보드를 치고 있는 듯 글씨를 입력할 수 있다.

 

그 뿐일까? 구글 맵에서는 현실 공간을 카메라로 비추면 AR 표지판을 보여주며 가야 할 길을 보여주는 기능을 선보였다. 작년 12월에 공개된 구글 'AR 코어 뎁스 API(AR Core Depth API)'를 이용하면, 포켓몬고 같은 게임에 등장하는 몬스터가 내 노트북 뒤로 숨었다가 도망가는 모습도 만들어낼 수 있게 된다. AI 덕분에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여주는, 새로운 눈이 되어 가고 있다.

 

모바일 AI, 듣고 이해하고 기록하는 역할도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지금 듣고 있는 노래가 누구 노래인지 검색해 본 사람은 얼마나 있을까? 음성인식이 제대로 되기 전이었지만, 이 정도 기능은 기존부터 쓰고 있었다. 요즘 모바일 음성인식 기능은 생각보다 꽤 좋아졌다. 삼성 AI 비서 빅스비가 탑재된 스마트폰을 이용해 글을 쓸 때, 빅스비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음성으로 글씨를 쉽게 입력할 수 있다.

 

사람 대신 전화를 걸어서 얘기하는 '구글 듀플렉스'를 발표해 화제를 모았던 구글은, 최신 인공지능 기술을 스마트폰 안에 모두 녹여내기 시작했다. 안드로이드 10 버전에 들어갈 '실시간 자막' 기능을 이용하면 특별한 작업 없이도 영상에 바로 자막이 뜨고, 픽셀폰에 탑재된 녹음 앱을 이용하면 녹음하면서 바로 내용을 받아 적는다.

 

요즘 스마트폰에 담긴 인공지능은 내 말을 이해해 다양한 정보를 검색하기도 한다. AI 종류에 따라 다르고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말만 하면 주변 맛집을 찾는다거나, 날씨를 확인할 수 있고, 특정 장소에서 찍은 사진이나 누군가와 대화한 문자 메시지만 따로 골라서 볼 수도 있다.

 

번역 기능도 좋아졌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실시간 통역 기능을 지원하기 시작했고, 파파고는 온라인에 연결되어 있지 않아도 오프라인 번역을 지원한다. 해외여행을 할 때 쓰면 편하다. 앞으로는 자동 응답 기능을 비롯해, 보이스 피싱이나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해 변조된 전화 통화를 파악해 막는 등 다양한 기능이 출시될 가능성이 크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