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동두천 24.8℃
  • 흐림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5.3℃
  • 흐림대전 22.2℃
  • 흐림대구 19.8℃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1.4℃
  • 부산 20.3℃
  • 흐림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3.4℃
  • 구름조금강화 25.3℃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중국, 전방위 노출되는 시민들의 신상명세

중국 안후이 성 쑤저우 시 관리국은 온라인에 여러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모두 시내 CCTV에 찍힌 사진으로, 사진 속 인물의 실명, 거주지 등 개인 정보도 기재돼 있었다. 

공무원들은 왜 이 사진을 공개한 걸까? BBC에 따르면, 시 관리국은 해당 시민이 ‘교양 없는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신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글 제목 역시 ‘공개 망신’이라 작성됐으며, 미개한 행동이라면서 비판하는 글도 함께였다. 시에서 본 시민들의 ‘미개한’ 행동은 잠옷을 입고 거리를 다닌다거나, 벤치에 누워있다거나, 길거리에서 전단지를 나눠주는 것이었다. 

 

 

 

게시글에 대한 반응은 당연히 좋지 않았다. 중국 네티즌은 “주민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했다”, “중국은 국민을 수치스러워한다”, “이 모든 행동은 개인의 자유”라면서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중국은 국민을 공개적으로 망신을 주기 위해서 얼굴 인식을 사용하고 있다”라면서 지적하기도 했다.

중국의 CCTV 그리고 안면 인식 기술 남용에 대한 문제는 몇 년 전부터 계속해서 거론되고 있다. 정확한 수치는 나오지 않았지만 설치된 CCTV의 수는 2억 개 이상으로 추산된다. 또 4억 대의 CCTV가 더 설치될 것이라고 외신은 추정하고 있다.  CCTV를 설치하는 건 문제가 안 된다지만, 이 카메라들이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찍힌 사람이 누구인지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중국 정부는 얼굴과 지문 데이터베이스 등 개인 정보를 통합하고 있다. 공공장소의 모든 인터넷 사용자, 행동, 위치, 이동 및 통화 내용 등을 포괄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스파이 네트워크’ 강화에 힘쓰고 있는 것. 뉴욕타임스는 중국은 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누군지, 누굴 만나러 가는지, 그 사람이 공산당에 속해 있는지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네티즌의 비난에 쑤저우 시는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러면서 “의도는 교양 없는 행동을 막기 위함이었다. 주민들의 프라이버시는 보호받아야 하는 것이 맞다. 앞으로 이런 사진을 공개할 때는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하겠다”라면서 사과의 뜻을 전했다. [출처  :테크플러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 이후의 세계 -김진홍
지금 내가 읽고 있는 신간 서적이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세계』란 책입니다. 세계 1위의 미래학자로 인정받고 있는 제이슨 솅커가 쓰고 박성현 번역으로 미디어숲에서 출간한 책입니다. 코로나19, 중국폐렴으로 온 세계가 몸살에 몸살을 앓고 있는 때에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변할 것이며 그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여야 할 것인가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있는 책입니다. 우리나라처럼 별반 자원이 없는 처지에 코로나 같은 강풍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대답은 겨레의 사활을 좌우하는 문제입니다. 그러기에 관민상하가 연대하여 지혜롭게 대처하여 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슬기로움을 발휘하여야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가져오는 부정적인 폐해에 대하여는 새삼스레 논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나는 이번 사태가 가져오는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고 싶습니다. 첫 번째는 이번 사태로 인류가 많이 겸손하여지고 있습니다. 큰 나라도 작은 나라도 힘센 나라도 힘없는 나라도 자신들의 한계를 느끼고 많이 겸손해졌습니다. 두 번째는 모두가 가정적이 되고 가족의 소중함을 피부로 느끼게 된 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자리도 줄어들고 모임들도 취소되면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