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5.4℃
  • 구름많음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3.4℃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11.7℃
  • 흐림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12.8℃
  • 흐림제주 12.6℃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많음보은 10.9℃
  • 구름많음금산 12.6℃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8.8℃
  • 구름많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웨어러블, 사람의 마음까지 읽는다

CNBC는 올해 개최된 CES에서 가장 혁신적이었던 건 자율주행자동차, 하늘을 나는 자동차, 설거지 로봇이 아닌 '마음을 읽을 수 있는 웨어러블'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해당 웨어러블 기기를 체험해 본 후기를 보도했다. 

 

 

 

해당 제품은 미국 스타트업 Brainco가 선보인 Nextmind다. 뇌 활동 추적을 위해 머리에 쓰는 웨어러블로 머리 뒤쪽에 센서를 사용해 시각 피질 활동을 측정한다. 시선 집중 여부를 파악해 디지털 명령으로 변환하는 것. 

Sid Kouider CEO는 "사실상 눈은 매개체일 뿐이고 시력, 시각은 뇌가 조종한다. 기기는 사용자의 뇌에 있는 시각을 분석해 무엇을 행동하고 싶은지 추적해 장치를 제어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술이 잘 활용될 수 있는 분야는 '엔터테인먼트 및 게임’이라면서 VR을 이용한 게임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제품 판매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은 상태다. 다른 회사가 새로운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자 키트를 판매 중이다. 가격은 399달러. 


또 다른 제품은 FocusOne이다. 언뜻 보면 생긴 건 유사하지만, 이 제품은 뒤통수가 아닌 전두엽 피질 활동을 측정한다. 뇌에서 생성되는 미묘한 전기 신호가 두피로 전달되는 순간을 감지하는 것. 

Nextmind와 다른 점은 FocusOne은 게임과 동시에 집중·명상에 도움을 주는 소프트웨어도 같이 개발 중이라는 점이다.

 

제품의 앞부분에는 LED 표시등이 있다. 표시등이 빨간색으로 변하면 사용자가 집중하고 있다는 뜻, 노란색이면 편안한 상태, 명상에 돌입했으면 파란색으로 변한다. 이 기능은 추후 교육적인 부분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교사가 아이들에게 집중하는 법을 알려줄 때 쓰인다고 업체는 말했다. 

 

현장에서 보철로 만들어진 팔도 함께 공개했는데, 추후 의수나 의족도 작동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개별 손가락을 제어할 수 있으며, 사용자가 사용법이 익숙해지면 학습을 통해 진짜 손처럼 이용할 수 있다고 업체는 설명했다.                               [출처 : 테크플러스 ]

 

#생각만으로게임 #생각으로마우스역할 #이노벤컨텐츠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