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5 (토)

  • -동두천 19.9℃
  • -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20.2℃
  • 맑음대전 21.8℃
  • 구름많음대구 22.9℃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조금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17.7℃
  • -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1.2℃
  • -강화 18.9℃
  • -보은 22.4℃
  • -금산 23.8℃
  • -강진군 20.5℃
  • -경주시 25.2℃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버튼 누르면 까르르 웃음, 기부금도 ‘쑥쑥’


기업 사회공헌의 패러다임이 달라지고 있다.  ‘의미’에 ‘재미’를 더한 프로그램이 부쩍 늘고 있다. ‘오른 손이 한 일을 왼 손이 모르게’ 했던 과거 분위기와는 사뭇 달라졌다. 한 발 더 나가 ‘나눔활동’을 축제 형태로 ‘판 키우는’ 기업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 9일 서울 서대문 현대백화점 신촌점 유플렉스 광장. 미소 짓고 있는 ‘노란 조형물’ 앞에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였다. 누군가 ‘웃음 충전소’의 입꼬리 올라간 ‘노란 버튼’을 누르자 스피커에서 까르르 웃음소리와 함께 경쾌한 음악이 흘러나왔다. 삼삼오오 모인 사람들 사이에서도 파안대소가 번졌다. 이는 현대백화점이 시민들과 같이 ‘웃자’고 만든 ‘스마일리’ 캠페인의 단편적 풍경. 여기서 한 가지 더. 이 음향 한 번은 소외이웃을 돕는 기부금 100원이 올라가는 소리기도 하다. 

유통업계에서 보기 드문 장기(長期) 프로젝트가 나와 화제다. 주 단위 판촉행사, 계절상품을 모아 파는 ‘시즌 이벤트’는 익숙하지만 현대백화점의 1년짜리 캠페인 ‘스마일리’는 생소하다. 새해 첫 영업일인 지난 2일 시작해 올해 내내 진행한다. 상품판매 같은 비즈니스 목적에서 한 발 물러나 무게 중심을 ‘미소’에 둔 캠페인이라 더욱 흥미롭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실장(전무)은 “스마일리 캐릭터를 활용해 대형 조형물을 설치하거나 백화점 내부를 재미있게 꾸미는 등 상업적 목적 요소를 최소화하는 대신 고객을 웃게 할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와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