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월)

  • 맑음동두천 27.3℃
  • 흐림강릉 16.6℃
  • 맑음서울 27.4℃
  • 맑음대전 28.6℃
  • 맑음대구 24.6℃
  • 맑음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26.6℃
  • 맑음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27.0℃
  • 구름조금금산 28.8℃
  • 구름조금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거제 20.3℃
기상청 제공

시바에서온편지

시바에서온 편지31/ 도준갑의 해외봉사 일지(2019.4.14)

시바에서온 편지31/ 도준갑의 해외봉사 일지(2019.4.14)
.

.
악숨 서쪽 높은 봉우리 마을로 도보 산책 가는데 산 입구에서 15세 학생이 따라와 호랑이바위를 안내해 줘 큰바위 호랑이암벽화 귀한 구경을 했다. 밤엔 하이에나가 내려 온단다. 하산길에 소몰이 목동친구 만났다. 

깜짝놀랐다. 겔노트 같은 스마트 폰 들고 이어폰끼고 음악 들으며 소몰어 산으로 왔다. 대뜸 펜을 요구해 모나미볼펜을 각각 하나씩 줬다. 안내해준 아이가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아픈 홀어머니와 산다며 내려오며 돈을 달랜다. 
.

.
노트와 문구가 필요하단다. 스렛빠로 산길을 안내해서 안스러워 학교앞에 와서 공책3권과 다이어리 스렛빠를 원해 사주니 매우 좋아했다. 공부 열심히 해 꿈을 이루라 했다. 여기서 따라오는 아이들 참 많은데 모두 돈을 달란다. 심지어 외딴길에서 어떤 나쁜아이는 돌을 들고 위협하며 돈을 달란다. 

옆의 어른들이 말리지 않은 지역도 있었다. 강도같은 아이의 미래가 걱정이었다. 순수하고 착한아이도 많지만 교육이 잘 못 된것 같다. 악숨은 적지만 다른 지방은 외국인에게 돌 던지는 아이들이 많아 주의해야한다. 사실 요즈음 짜증이 날 정도로 현금요구하는 아이들이 싫고 뒤에서 돌 던질가 봐서 자꾸 돌아보고 가던길을 돌아간다. 

.
물론 며칠전 언론에 우리나라 학교 불량학생들이 장애학생을 때리고 위협하고 집에까지 와 위협해 장기간 총2천만원 갈취 경찰 수사소식도 봤다. 어느 나라나 가정과 학교 바른교육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은 돈보다 좋은 필요한 선물을 주어 기분이 좋았다.
.

.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