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9 (일)

  • 맑음동두천 -8.5℃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0.4℃
  • 맑음고창 -4.1℃
  • 흐림제주 4.4℃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7.8℃
  • 흐림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3.8℃
  • 구름조금거제 -1.0℃
기상청 제공

웃음이 있는 장례식

.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대성당에서 엄수됐다.  94세. 
이날 장례식은 조지 부시 대통령과 동갑인 지미 카터 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부부가 아들 조지 W 부시, 젭ㆍ닐ㆍ마빈과 딸 도로시 부시 등 가족들이 참석했다.  

부시 대통령의 목사인 러셀 레빈슨 목사는 "최근 며칠 부시 대통령보다 설리가 언론을 많이 나오고 인기가 있었다"는 농담을 했다.  파킨슨병을 앓아 휠체어에 의지했던 부시 대통령을 위해 물건도 물어다 준 두 살배기 래브라도 리트리버 설리가 대통령의 관 앞을 지키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유명세를 탔기 때문이다. 
.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