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4 (화)

  • -동두천 32.6℃
  • -강릉 34.3℃
  • 구름많음서울 34.9℃
  • 구름조금대전 34.4℃
  • 구름조금대구 36.2℃
  • 맑음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3.7℃
  • 맑음부산 31.2℃
  • -고창 32.7℃
  • 구름조금제주 30.2℃
  • -강화 30.0℃
  • -보은 35.7℃
  • -금산 34.1℃
  • -강진군 31.6℃
  • -경주시 35.8℃
  • -거제 31.2℃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해병대 ‘마린온’ 순직 장병들 영결식 엄수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 사고로 순직한 장병 5명의 합동 영결식이 23일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해병대장으로 엄숙하게 진행됐다. 순직 장병은 김정일 대령(45), 노동환 중령(36), 김진화 상사(26), 김세영 중사(21), 박재우 병장(20) 등이다. 이들은 지난 17일 마린온의 정비를 마치고 시험비행을 하던 중 헬기가 추락해 순직했다.  장의위원장인 전진구 해병대사령관은 조사에서 “5인의 해병을 뼛속에 새기고 뇌리에 각인하겠다”라며 “더 안전하고 튼튼한 날개를 달고 5인의 해병 꿈을 반드시 이루겠다”라고 했다. 유가족, 친지, 국방부 장관, 해군참모총장, 국방개혁비서관, 해병대 장병, 군 주요 지휘관, 육·해·공군 장병과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사고 당시 정조종사였던 김정일 대령은 해병대1사단 항공대장이었다. 1996년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약 20년 동안 해군에서 항공장교로 근무했다. 그는 2016년 해병대 항공단 창설 준비를 위해 해군에서 해병대로 자리를 옮겼다. 해병대는 2021년까지 항공단 창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 대령은 해병대항공단창설준비단 계획운용담당 임무를 수행하며 상륙기동헬기 전력화를 위해 노력했다. 김 대령은 비행경력 3300시간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국제시험비행학교를 수료하는 등 베테랑 조종사이다. 전진구 사령관은 “상륙기동헬기 인수부터 전력화까지 전 과정에 김 대령의 땀과 눈물이 배어있다”고 했다. 
.
부조종사였던 노동환 중령은 2004년 7월 통신병과로 임관했다. 이후 2008년 6월 항공병과로 전과한 뒤 항공기 조종사로서 전문성을 갖추기 위한 교육과정을 우수하게 수료했다. 2015년 7월 소령 진급 후 제1항공대 비행대장 및 정작과장 등을 맡으며 항공단 창설 준비, 상륙기동헬기 도입 등에 기여했다. 노 중령의 아버지도 해병대 출신이다. 정비사인 김진화 상사는 2012년 해병하사로 임관해 해병대2사단에서 기관·기체정비 담당 임무 등을 수행하며 헬기 도입에 기여했다. 특히 육군 교육사령부 항공학교에서 수리온 기술검사관 교육을 수료하는 등 회전익 항공기 정비사로서 전문성을 갖춰 부대원들 사이에서는 ‘헬기 박사’로 불렸다. 해병대항공단창설준비단 초기 단계부터 참여했다. 


승무원인 김세영 중사는 지난해 7월 해병하사로 임관해 서북도서 연평부대 포병대대에서 포반장 임무를 수행했다. 이후 항공부사관에 지원해 지난 5월부터 임무를 수행했다. 항공병과로 전과 후 해군6항공전단 항공기체 초급반, 해상생환훈련 기초과정을 수료하며 전문성을 갖춰 나갔다. 승무원인 박재우 병장은 해병대 최초 항공승무병이다. 지난해 5월 자원입대한 뒤 항공승무병에 지원해 28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됐다. 지난해 12월 해병대1사단 항공대 헬기중대로 전입했다. 승무병은 고도의 체력과 정신력이 요구된다.  [출처 : 연합뉴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