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5 (토)

  • -동두천 11.5℃
  • -강릉 17.0℃
  • 맑음서울 12.1℃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4.2℃
  • -고창 13.2℃
  • 구름많음제주 14.7℃
  • -강화 8.9℃
  • -보은 10.9℃
  • -금산 9.4℃
  • -강진군 6.9℃
  • -경주시 13.3℃
  • -거제 14.0℃
기상청 제공

인구감소 극심한 지자체에 민간 사회공헌사업 지원

행정안전부는 5개 민간기업과 금융기관이 운영하는 12개 사회공헌사업을 인구감소 문제가 심각한 9개 지자체에 꾸러미(패키지) 형태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KT, LH, LG유플러스, 농협중앙회, 새마을금고중앙회 등은 자체 운영하는 사회공헌사업을 인구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9개 지자체에 일괄 지원하게 된다. 9개 지자체는 강원 평창군, 충북 음성군, 충남 예산군, 전북 정읍시, 전북 고창군, 전남 강진군, 경북 영양군, 경남 하동군, 경남 합천군이다. KT는 인구감소 지자체에 사회공헌사업과 연계한 정보통신기술(ICT) 자문을 제공하고, LH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등 3개 사업을 지원한다. 농협과 LG유플러스는 정보통신기술 융복합 사업을, 새마을금고는 지역희망공헌사업을 각각 추진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들 민간기업, 금융기관, 9개 지자체와 함께 '인구감소지역 통합지원 협약식'을 개최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이번 협약이 전국이 골고루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민·관 협업의 성공사례'가 되길 바란다"며 "행안부는 '인구감소지역 신(新) 발전방안을 마련하는 등 모든 지자체가 활력이 넘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