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3 (일)

  • 맑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19.0℃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19.5℃
  • 흐림울산 19.0℃
  • 박무광주 21.2℃
  • 구름조금부산 21.1℃
  • 맑음고창 21.4℃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22.4℃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2.6℃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북,시진핑 맞아 대집단체조 예술공연

.

6월 20일 저녁, 시진핑 중공중앙 총서기, 국가주석과 부인 평리위안 여사가 김정은 조산로동당 위원장, 국무위원회 위원장고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 5.1경기장에서 조선 각계 관중들과 함께 대집단체조와 예술 공연을 관람했다. 

 

.

시진핑 주석의 이번조선 국빈 방문을 위해 준비된 특별공연에는 수만명의 조선배우들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연은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지는 가운데 서막을 열었다. 조선국립교향악단, 공훈합창단, 삼지연관현악단 등 조선 3대 악단이 최초로 한 무대에서 협연을 펼쳤다. 전체 공연은 기세가 웅장했으며 큰감동을 안겼다. [출처: 신화망]

.

.

.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