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17.9℃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23.1℃
  • 맑음고창 17.5℃
  • 맑음제주 21.0℃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21.6℃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중앙아시아 5개국 '나우르즈축제' 흥겨운 잔치

청계광장에서 각국 국민들도 한 자리에 모인 국제교류 한마당


KF(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시형)가 서울특별시와 함께 주관한 나우르즈 축제는 3월 20일 전시를 시작으로 공연, 영화, 거리축제를 아우르는 복합문화행사 ‘2019 KF 세계문화브릿지Ⅰ: 중앙아시아 봄맞이 축제 - 나우르즈 인 서울(Nowruz in Seoul)’을 서울시 중구 수하동 KF갤러리와 청계광장에서 개최하었다. 

.
27일에 이어28일오후에도 청계광장에서 화려하게 펼쳐진 축제의 하나로 중앙아시아 으음악축제가 휴일을 맞은 서울시민들을 즐겁게 했다. 각국의 전통 음악과 무용으로 꾸며진 3시간의 공연은 그나라의 풍습과 생활속에 깊숙이 자리한 음악과 춤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한 잔치 자리가 되어 주었다. 


28일 순서는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국가 순으로 진행 되었는데 한국에 나와 있거나 비즈니스로 관계있는 인사들이 공연에 맞추어 무대밑에 나와 흥겨운 춤을 함께 추며즐겼다. 또 각국 부스를 중심으로 전통의상과 놀이 체험하기, 푸드잔치 등으로 해당국가 사람들의 잔치 한마당이 되었다.


.
한편 ‘나우르즈’는 이란어권과 중앙아시아 문화권의 봄맞이 행사이다. 매년 춘분을 기리는 신년 축제로 ‘새로운 날’이라는 의미를 가지는 우리나라의 설날과 같은 명절이다. 이 행사는 국제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해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바 있다. 2010년에 유엔 총회에서 3월 21일을 ‘국제 나우르즈의 날’로 지정하였다. 2019년은 ‘나우르즈’ 유네스코 등재 10주년이 되는 해이다.
.

.

.
.

.


.
.

.

.

.

.

.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