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많음서울 10.9℃
  • 구름많음대전 11.6℃
  • 흐림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2.6℃
  • 흐림광주 14.1℃
  • 흐림부산 14.9℃
  • 흐림고창 10.1℃
  • 흐림제주 15.9℃
  • 구름조금강화 7.8℃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9.2℃
  • 흐림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9.8℃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탑골공원에서 ‘영조의 환생’ 행사

.
4월 13일 토요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내에서 의미 있는 행사가 개최된다. 시니어 모델과 시니어 배우를 꿈꾸는 사람이 모인 한국시니어스타협회는 조선시대 신르네상스시대라 일컫는 영정조시대 3.1의거와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영조의 환생’이라는 주제로 민족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백성과 함께했던 영조대왕의 위민정치를 현시대에 적용, 국민대통합을 위한 행사를 진행한다.



배너

포토


상급종합병원 쏠림 현상, 누가 책임지나
지난 4월 6일 대한병원협회 KHC 주제발표를 끝으로 6개월간의 안식월에 들어가는 서울의대 김윤 교수(의료관리학교실)의 발걸음이 무거워보였다.그는 최근 문케어 부작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현상에 대해 ‘그럴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 해법을 최근 공개된 연구용역 결과인 상종 확대에서 찾았다. 어떻게 상종 확대가 환자쏠림을 해결할 수 있을까. 병원의 갯수만 늘리는 동시에 경증환자를 적게 봐야 한다는 평가기준을 세우면 결과적으로 중증환자를 진료하는 상종이 늘어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한발 더 나아가 앞서 풀지 못했던 과제인 의료전달체계를 재정립하는 해법이 될 수 있다고 봤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 교실 김윤 교수의 인터뷰 기사. 아침에 이 기사를 읽고 잘못하면 거친 말이 나올 것 같아 참았다가 글을 씁니다. 김윤 교수는 문재인 케어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대형 대학병원 쏠림 현상에 대해 ‘그럴 수도 있겠다'(하지만 그렇지 않았으면 좋겠다)하고 생각했는데 현실로 나타났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고 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