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화)

  • 흐림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2.6℃
  • 구름많음서울 26.4℃
  • 구름조금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4.9℃
  • 맑음광주 27.4℃
  • 구름조금부산 25.9℃
  • 맑음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7.2℃
  • 흐림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6.9℃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29.1℃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2018 디지털헬스케어페어 성황리 종료

국내 최초로 개최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전문 전시회 ‘2018 킨텍스 디지털헬스케어페어’가 16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3A홀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18 킨텍스 디지털헬스케어페어’는 킨텍스·링크팩토리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경기도·한국보건산업진흥원·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가 후원했다.

.
13일(목)부터 16일(일)까지, 4일간 개최된 ‘2018 킨텍스 디지털헬스케어페어’는 국내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과 글로벌 시장으로의 진출을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국내외에 지점을 두고 있는 비만 전문 최대 규모 병원인 365mc를 비롯해 대표 체성분 분석기인 인바디에서 분사한 인바디 관련 소프트웨어 기업 룩인바디, 글로벌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에서 공기질 카테고리 1위인 어웨어(룩인바디), 창조경제혁신센터 및 한양대학교 명지병원을 비롯한 총 62개 업체, 119개 부스가 참가했다. 이 외에도 ‘2018 킨텍스 디지털헬스케어페어’는 총 33명의 국내 헬스케어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진행된 9개 세션의 ‘디지털헬스케어페어 세미나’를 비롯해 iHealth Labs, Inc., Shiseido, Ltd, Global Home Shopping 등 6개국 21개사의 빅바이어들과 KOTRA 초청 50여명의 해외 바이어와 함께한 ‘수출상담회’, 참가기업이 직접 연사로 나서는 ‘참가업체 포럼’ 등의 부대행사와 함께 나흘 간 1만 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
특히 국내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도모하기 위해 개최된 수출상담회를 통해 총 151회 미팅과 약 2400만불(한화 240억원)의 상담실적을 달성하는 등 ‘2018 킨텍스 디지털헬스케어페어’는 올해 개최를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시장의 해외 진출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전시회로서의 충분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링크팩토리 이영진 대표는 “기존의 의료 및 병원 전시와 달리, 중점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대한 화두를 던진 것에 의의가 있다”며 “이번 전시는 성숙되지 않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시장에서의 0.9버전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음 해부터는 의료 중심을 벗어나 전반적인 예방 및 관리에 포커스를 맞춰 의료·스포츠·스킨케어·재활·테라피로 출품 분야를 나눠 진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관람객들이 한양대학교 일산 명지병원 치매예방 로봇 실봇을 체험하고 있다


중국, 일본, 홍콩 등 6개 국가의 바이어가 참가해 수출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배너

포토


“중환자실에 새로 들어올 자리가 없어요” - 조용수
나는 한국을 떠났다.내가 떠나기 전 중환자실은 지옥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대학병원이다. 급한 불을 끄는 곳이다. 여기서 치료를 끝장보려 하면 안된다. 상태가 어느정도 좋아진 환자는, 작은 병원으로 옮겨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 병원에 빈 자리가 생겨나기 때문이다. 다른 안좋은 환자를 새로 받으려면, 빈 자리가 필요하니까. 환자의 장기 적체가 심해졌다. 급성기를 넘겨, 작은 병원에서도 충분히 치료 가능한 환자들이 있다. 식물인간처럼, 호전 없이 연명치료만 필요한 환자들도 있다. 이렇게 만성화된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중환자실을 운영하는 병원이 줄었다. A병원은 최근 중환자실을 폐쇄했다고 한다. B병원은 축소 운영한다고 한다. C병원은 명목상만 운영중인 듯하다. 환자를 받겠다는 병원이 도통 없다. 중환자는 수지타산이 안맞는 게다. 중환자 돌보는 비용이 원체 비싼 탓이다. 시설, 장비, 인력에 들어가는 이 아주 크다. 진료비만으로는 유지가 불가능하고, 그나마 적자를 면하려면 나라에서 지원금을 잘 받아내야 한다. 그런데 돈 타내는 게 쉽지도 않다. 규제의 천국답게,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규정을 들이민다. 못지키면 지원이 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