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5 (토)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2.0℃
  • 서울 24.4℃
  • 대전 23.7℃
  • 흐림대구 23.7℃
  • 흐림울산 24.3℃
  • 구름많음광주 26.2℃
  • 흐림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7.4℃
  • 흐림강화 24.0℃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3.4℃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포토

1인 시위 청년경찰의 자세

서울 동대문경찰서 용신지구대 소속 홍성환(29) 경감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정문 앞에서 1인시위를 벌였다.  손에는 불에 탄 경찰 버스 사진과 ‘불법과 타협한 경찰청’ ‘폭력 시위에는 열려 있는 경찰 고위층’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었다.  경찰이 2015년 세월호 추모 집회 당시 시위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에서 금전배상을 포기한 것에 대한 항의였다. 

1인시위에 나서게 된 계기를 묻자 
"집회시위가 공공의 질서를 파괴하는 방식으로 가면 안 된다. 언론에서도 많은 지적이 나온 부분이다. 
그러나 경찰관이 직접 이 부분에 대해선 얘기를 하지 않은 것 같다. 언젠가는 말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말했다.

또 1인 시위에 정복(正服) 입은 이유에는  "건방지게 들릴 수도 있겠지만, ‘직(職)을 걸겠다’는 각오였다. ‘너가 경찰 조직 대표자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  제가 어떻게 감히 경찰 의견을 대변하겠나. 저도 똑같은 일선 경찰의 한 명인데…. 하지만 직을 걸고 꼭 말씀 드리고 싶었다. 이번 시위로 옷을 벗더라도 후회하지 않는다."고 당당한 태도를 취했다. [출처 : 조선일보]
 


배너

포토


잊기 쉬운 국민연금의 진실 7가지
1.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실질은 같다“기금이 고갈되면 연금액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한다”는 지급보장이 법률에 정함이 없더라도 국가는 국민연금지급 책임이 있기 때문에 고갈시점에 예산서 상에 예산을 배정하고 국회를 통과하면 지급할 수 있다. 한국은 예산지출의 비법률화주의를 취하고 있다..2.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재정여력이 안되면 삭감할 수밖에 없다기금이 고갈되면 세금을 징수하여 주어야 하는데 초고령화 사회인 미래의 젊은 세대가 만약 소득세,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복지세금만 하더라도 너무 많아 이에 반발한다면 세금을 징수하지 못하게 된다. 그 때는 국가가 약속한 연금을 삭감할 수밖에 없다. 기금고갈이 예상되는 2060년의 부과방식 비용율은 26.8%이고 이때는 가입자 1명에 수급자가 1.2명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의 세금저항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다. 판사가 피의자에게 사기를 변상하라고 판결하여도 피의자가 돈이 없으면 받지 못하는 이치와 같다..3. 현존하는 국가 중 약속한 연금을 대폭 삭감한 국가가 있다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국가부도위기에서 연금을 대폭삭감한 나라들이 있다. 정부는 “국가가 망하지 않는 한 국민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