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0 (목)

  • -동두천 19.6℃
  • -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19.2℃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22.4℃
  • 맑음부산 16.1℃
  • -고창 18.0℃
  • 맑음제주 18.3℃
  • -강화 12.7℃
  • -보은 22.7℃
  • -금산 22.2℃
  • -강진군 21.0℃
  • -경주시 23.5℃
  • -거제 18.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경주 탑동서 4~6세기 신라 무덤 30여기 대량 발견

.
경북 경주시 탑동 주택부지에서 신라의 전성기였던 4~6세기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덤 30여 기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한국문화재단 조사연구팀이 경주 탑동 일대(6-1, 6-4번지)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한 결과 덧널무덤(목곽묘) 8기, 돌무지덧널무덤(적석목곽묘) 18기, 돌덧널무덤(석곽묘) 4기, 독무덤(옹관묘) 4기 등 신라 전성기에 만든 34기의 무덤과 시대미상인 널무덤(목관묘) 3기를 찾아냈다고 9일 밝혔다.  

덧널무덤 가운데 6-1번지 4호 무덤에서 굽다리접시, 목 긴 항아리 등 신라 전기 양식의 토기가 대거 출토됐다. 조사단은 토기 양식 등을 근거로 경주 황오동 월성로 고분군 출토품과 비교해 덧널무덤의 조성 시기를 4세기 중반부터 5세기 초반 사이로 추정했다.

5세기 중반~6세기 중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돌무지덧널무덤에선 화려하고 정교한 장식이 달린 굵은고리 귀걸이 한 쌍이 발견됐다. 같은 시기 왕릉급 지배층 무덤에서 볼 수 있는 화려하고 정교한 금제수식이 달려 있다. 이 밖에도 둥근 옥이 달린 목걸이, 은제 팔찌, 환두대도(環頭大刀·고리자루큰칼)가 함께 나왔다. 
경주 탑동 지역은 신라의 건국 초기인 기원전후 시기의 무덤을 비롯해 4~6세기 무렵 신라의 무덤 80여기가 확인돼 주목을 받아 왔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