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17.4℃
  • 흐림서울 24.9℃
  • 흐림대전 22.7℃
  • 대구 18.0℃
  • 울산 18.5℃
  • 흐림광주 21.8℃
  • 부산 18.8℃
  • 흐림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일본최신 민영화장장 요쓰기제장(四ツ木斎場)

민영의 특장을 살린 최신 장비 및 디자인, 미래대비한 여유시설도

URL복사

우리나라 화장장은 100% 공영이다. 구중에도 서울 원지동추모공원은 세계에 내놓아도 손색이 없는 우수한 시설이다, 그런데 아직도 민간인이 건설한 시설은 전무하다. 일본의 경우, 100년 전통의 성행사((誠行社)를 비롯하여 몇몇 민영 화장장이 최신 시설로 건립되어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민영(民營)은 그 나름대로 최신 기술과 디자인력 등을 자유롭게 구사하여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시설로 선의의 경쟁체제가 되어야 하리라 본다. 그런 뜻에서 일본에서 12월 1일자로 재가동할 최신 화장장을 소개한다. 이 기사는 “가마쿠라신서“가 발간하는 ”좋은장례 매거진(いい葬儀マガジン)“에서 발췌했다. [편집자 주]

.


.

도쿄·가쓰시카 구에 있는 요쓰기제장(四ツ木 齊場/ 장례식장 겸 화장장)이 2016년 12월 1일, 리모델링을 마치고 오픈한다. 화장뿐만 아니라 안치실과 면회실, 그리고 밤샘(通夜)이나 장례식이 가능한 깨끗한 호실도 많이 준비되어 있다. 12기의 화장로는 CO2(이산화탄소)배출량을 줄이면서 다이옥신을 억제하는 최신기술로 친환경도 배려했으며 사용전력은 기존의 약 절반, 연료 사용량도 20% 절감되는 시설이다.


개장을 앞둔 현대적인 테마의 "요쓰기 제장(齊場)“


화장장하면 의례 공영시설을 상상하지만, 요쓰기 장례식장은 도쿄 박선(博善)주식회사가 운영하는 민영시설이다. 2015년 2월부터 2년 가까운 시일이 걸려 재건된 요쓰기 장례식장. 인접한 오하나쟈야(お花茶屋) 회관과 나란히 경관을 이루고 있다. 디자인의 주제는 "일본식현대화" 전통적인 일본식의 요소를 도입하고 장엄함속에 따뜻함을 느끼게 하는 편안한 공간을 연출한다. 1층에는 36명 수용의 식장, "사쿠라공간"이란 호실이 5개 있다. 호실 사이는 파티션으로 구분되고 있어 최대 3실까지 하나로 연결할 수 있다. 파티션은 옆방의 소리가 들리지 않도록 2중으로 되어 있다. 또 대형 제단도 장식할 수 있도록 천장도 높게 되어 있어 세리머니 연출의 폭도 넓다.

.





요쓰기 제장 개요


소재지: 도쿄도 카츠시카 구 백조 2-9-1

명칭: 도쿄 박선주식 회사 요쓰기 제장

부지 면적: 10,015㎡(3,030평)

연면적: 13,894㎡(4,203평)

주차장: 52대, 장외 26대

화장로: 12개

휴게실: 18실

밤샘식장: 5실 대기실 5실

커피 라운지: 1곳/  매점: 3곳

엘리베이터: 3곳

에스컬레이터: 상하 각 3기


화장로 앞에서 엄숙한 영결식 세리머니


화장로는 귀빈관 2기, 최상등 7기, 특별실 2기, 소형 원자로 1기 합계 12기다. 귀빈관은 유리문을 사이에 두고 있고 널찍한 로비가 있는 개별 화장로앞에 홀 2개가 준비되어 있다. 관을 작별대로 옮기면 자동으로 전실(前室)에 이송된다. 빛의 연출 가운데 조용히 이동하는 관이 작별의 의식을 더욱 인상깊게 만든다. 작별대는 높이 조절이 가능하므로 차 의자에 앉아서도 관속 고인의 얼굴을 보며 작별을 고할 수 있다.

.




.

새로운 화장로는 도쿄 박선주식회사가 개발한 "루스터반송 저공해 화장플랜트"라는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다. 일본 최초로 화장로의 여열(餘熱)로 발전하여 화장로 가동에 환원하는 시스템을 개발. 기존 화장로와 비교하여 사용 전력을 약 50%, 연료 사용량을 약 20% 절감하고 있다. CO2(이산화 탄소)배출량을 줄이면서 다이옥신을 억제하는 최신 기술로 친환경도 배려한 시스템으로 일본 국내에서도 6건의 특허를 취득. 국제특허도 신청중인 최첨단 기술을 담은 시설이다.

.



58구의 시신을 안치. 면회실에서 영결실까지 완비된 '오하나챠야(お花茶屋)' 회관


인접한 오하나쟈야 회관은 시신안치와 상담, 영결식을 할 수 있는 시설이다. 안치실에는 최대 58구의 시신을 안치할 수 있다. 안치실은 실내 온도를 섭씨 1도로 유지하고, 관 속에는 드라이아이스를 넣어 화장시까지 시신을 보관하는데 자외선을 이용한 공기청정 시스템을 채용하고 있다. 관이 회관에 도착하면 먼저 관에 IC칩을 부착한다. 이 칩에 따라 안치실이나 영결실 등의 문위 모니터에 고인의 이름이 영상으로 표시된다. 관을 이동시에도 항상 확인이 가능하여 믿고 맡길 수 있는 체제로 정비되고 있다. 또 6개 있는 영결실은 규모가 작은 세리머니도 실시할 수 있다. 최근 "의식에 불과한 장례식은 하고 싶지 않다"라면서도 역시 마음 한 구석에서 형식적이나마 제대로 영결식은 하고 싶다는 유족들도 많이 있다고 한다. 다만 화장로 앞에서 작별의 세리머니를 하면 다음 번의 화장스케쥴에 지장을 줄 수도 있다. 이런 경우에도, 회관 영결실을 사용하면 고인과의 마지막 이별을 차분히 진행할 수 있게 된다.

.





요쓰기 제장을 리모델링한 이유


새로운 요쓰기 제장 화장로는 모두 12기다. 리뉴얼 전에는 9기였지만 3기를 늘렸다. 앞으로 초고령화 사회로 사망 인구 증가가 예측되는 가운데 필요에 응할 수 있도록 2기 증설할 수 있게 되어 있다.원래, 요쓰기 제장의 리뉴얼에는 화장 건수의 급증이 주요인이었다. 1988년, 옛 요쓰기 제장이 건립된 시절의 화장 건수는 연간 2,000건에서 2,500건 정도였다. 그러나 도쿄도내에서의 급격한 인구 증가 등의 영향도 있어, 2015년에는 7,000건~7,500건까지 폭증. 인구 동태 예측에 의해 화장장이 맡은 역할이 향후 갈수록 높아질 것이 예상되어 이번 리모델링을 단행했다는 것이다. 민영 요쓰기 장례식장의 리모델링, 원래는 2011년에 재건축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의 지원 활동 등으로 계획대로 착공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그때의 경험 등에서도 앞으로 화장장에 요구되는 사회적 역할에 대해서 다시 연구를 거듭하며 계획 전체를 재검토했다. 환경에 대한 배려는 물론, 재해 피해시에도 즉시수리할 수 있도록 관리의 편리성도 고려한 최신 시설로 거듭났다고 한다.  

.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대전환 시기의 중장년 정책의 의의와 방향 -정철영교수
중장년기는 청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시기로, 태어나서 청년기에 이르기까지의 다양한 경험을 통하여 습득된 삶의 연륜과 지혜가 무르익은 시기이며, 이후 노년기의 삶의 질이 결정되는 중요한 시기이다. 중장년기에는 가정적, 경제적, 사회적으로 안정적인 위치에 있기도 하지만, 불안정하고 어렵기도 하는 등 개인에 따라 편차가 매우 크다. 또한 일반적으로 경제활동 참여율이 높고, 가족 중심적·독립적 자립 의식이 강하며, 사회공헌에 참여 의사는 높으나 실제 참여율은 저조한 세대이다. 대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 소유자 및 전문 사무직에 종사하는 고학력 전문집단의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일반적인 특성이 있어 이에 따른 맞춤형 지원이 요구되는 세대이기도 하다. 이러한 중장년기 세대에 대한 지원정책은 2010년을 기점으로 변화하였다. 2010년 이전에는 만 65세 이상 노인복지 중심의 정책 및 사업을 추진하였다면 이후에는 베이비붐 세대의 대량 퇴직으로 인해 이들의 노후 준비, 사회활동이 저출산 고령사회 문제와 맞물려 검토되기 시작하면서 중장년 세대 일자리, 노후, 문화, 교육 등의 영역에서 구체적인 지원사업을 부처별 혹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하였다. 2016년 ‘저출산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