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1.1℃
  • 구름많음대전 2.1℃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3.4℃
  • 흐림광주 5.7℃
  • 맑음부산 4.3℃
  • 흐림고창 4.8℃
  • 흐림제주 10.1℃
  • 맑음강화 -2.0℃
  • 맑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1.4℃
  • 흐림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진정한 승리자

URL복사
 
지금 영국 런던에서 열리고 있는 2012년 하계 올림픽 소식이 전세계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은 성적으로 정한10-10 목표도 이미 초과 달성하고 있다. 각 종목마다 4년 간 갈고 닦은 가량을 최선을 다해 발휘하는 선수들의 땀과 눈물의 기록들이 우리를 감동시키고 있다. 승자와 패자의 기록은 그야말로 박빙, 영점몇초, 단몇cm의 차이와 한순간의 몸놀림이 승패를 가르고 있는 것이다.그만큼 승리는 값진 것이고 천금같은 무게로 우리에게 다가오며 존경스러워지게 된다.

기자는 이참에 여기에 또 다른 의미의 승리자를 소개하고 싶다. 그는 이미 이 세상의 사람이 아니면서 그가 남긴 잊지못할 감동이 지금도 생생하게 내가슴에 살아 있다. 기자는 지난 2011년 8월초, 필리핀 장례협회 회장과 아태장례연구센터 대표의 초청을 받아 필리핀 세부를 방문한 바 있다. 그들이 정해 준 숙소는 유서깊은 대저택의 메인룸이었다, 그방은 연구센터 대표의 할머니이자 장례협회 회장의 어머니가 생전에 사용하던 방이었다. 고인의 생전 체취가 은은히 살아있는 듯 소중한 살림집기들이 고스란히 정열이 되어 있었는데그중 생전에 그녀가 좋아했거나 아니면 그녀 자신이 직접 작성한 듯한 내용의 문장이 액자로 포장되어 있었다.

기자는 그 글의 내용이 깊은 감동으로 나를 엄습하며 잊지 못할 명언으로 지금도 생생하게 살아있다. " 사람들은 우리 삶 속에 들어왔다가 신속하게 사라진다. 그들은 잠시 머물렀다가 우리 마음에 발자국을 남기고 떠나간다. 그러나 우리는 결코 동일한 것은 아니다." 대강의 뜻이다. 기자는 그글의 주인공이 인간에 대한 깊은 이해와 관용을 소유하게 되었다고 생각됐다. 사람들에게 부대끼고 속고 얻어맞고 마음의 상처를 남긴 그들을 용서하고 이해하고 마침내 사랑으로 승화된 달관의 자세를 가지게 된 것이 아닐까.....그의 생전 모습은 알 수가 없지만 그가 살아 온 인생과 그의 사람됨은 알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는 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의 4년간의 고된 훈련보다 훨씬 긴 세월을 힘껏 싸우며 살아 오면서 인생과 인간 관계의 모든 것을 이해하고 받아 들이게 달관(達觀)의 메달을 소유하기까지....그는 이제 이 세상에 없지만 그가 남긴 글을 통해 살아있는 자들에게 진주처럼 값진 교훈을 남겨 주었다. 그는 진정한 승리자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