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
  • 흐림강릉 0.5℃
  • 흐림서울 2.1℃
  • 흐림대전 4.6℃
  • 흐림대구 4.8℃
  • 흐림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6.1℃
  • 흐림부산 5.9℃
  • 흐림고창 5.6℃
  • 흐림제주 8.4℃
  • 흐림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3.8℃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공경恭敬과 장엄莊嚴을 담은 토기 전시회 인기

강남구 호림박물관 신사분관 특별전

 

신라와 가야 사람들이 죽은 이를 떠나보내고 추모하면서 빚은 다양한 토기를 통해 당대 매장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성보문화재단 호림박물관이 서울 강남구 호림박물관 신사분관에서 선보인 특별전 '공경과 장엄을 담은 토기'는 항아리와 이를 받치는 데 쓴 그릇받침에 주목한다.

 

총 220여 점의 유물을 다룬 전시는 삼국시대의 장례 문화를 짚으며 시작된다.
역사기록과 발굴성과를 보면 삼국시대 사람들은 죽은 사람을 위해 장례를 후하게 지냈다. 

 

죽은 사람이 저승에서 생활할 물건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무덤에 껴묻거리 副葬品 로 토기와 철기, 금은옥 金銀玉 으로 만든 장신구 등을 풍부하게 묻었다. 

이를 보면 무덤이 사후세계 死後世界 의 집으로 생각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무덤을 만들어 묻고 죽은 사람을 떠나보내는 일련의 과정에서 일정한 격식을 갖추어 상장의례 喪葬儀禮 를 행하였다. 

 

신라와 가야 등이 고대국가로 발전하면서 덧널무덤 石槨墓 · 木槨墓 과 같은 새로운 매장법과 체계적인 제사법이 등장하고 확산되면서 새로운 형태의 제사용 토기가 나타난다. 제사에 사용된 토기는 굽다리접시 高杯, 항아리 壺 , 그릇받침 器臺 등이 중심을 이루고 있다. 

 

굽다리접시와 항아리는 그 안에 동물 뼈, 생선 뼈, 조개껍데기, 곡식, 과일 씨 등의 음식물의 흔적과 쇠방울, 작은 칼 등 금속제품이 담겨 있는 경우가 많아 죽은 사람을 위한 공헌물 供獻物 을 담는 그릇이나 제기 祭器 로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바닥이 편평한 항아리를 주로 사용하였던 고구려와 달리 백제와 가야, 신라는 바닥이 둥근 항아리 圓底壺 를 많이 만들어 사용하였다. 

 

가야의 항아리는 목이 길고 둥근 바닥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많다. 바닥이 둥글기 때문에 그릇받침과 짝을 이루어 출토된다. 신라의 항아리는 굽다리가 붙은 것이 많다. 

 

항아리에 장식과 상징을 부여하는 톱니무늬 鋸齒文, 고리무늬 圓文, 줄무늬 集線文 와 같은 다양한 무늬를 새기고, 토우 土偶 를 붙여 장식하기도 하였다.

 

 

 


 



배너

포토뉴스


대한요양병원협회, 간병비 급여화 시급 -권명길상근부회장
대한요양병원협회는 요양병원 간병인의 환자 학대 및 폭행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조속히 간병을 건강보험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인천의 모 요양병원에서 간병인들이 19세 뇌질환 환자를 학대하고, 치매환자 입에 박스 테이프를 붙인 CCTV 영상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요양병원 간병인이 입원환자의 항문에 수차례 기저귀 위생패드를 집어넣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간병인에 의한 환자 폭행, 학대가 잇따르고 있다. 요양병원 간병인들의 불미스런 사건이 끊이지 않는 근본적인 이유는 ‘사적 간병’이기 때문이다.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와 달리 요양병원의 간병시스템은 환자 또는 환자 보호자가 간병 인력을 공급하는 소위 간병협회와 개별적인 간병계약을 맺은 뒤 개인간병 또는 공동간병 서비스를 받는 방식이다.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사적 간병이다 보니 간병비를 환자가 전액 부담해야 할 뿐만 아니라 간병인이 요양병원 소속 직원이 아니어서 요양병원은 이들을 교육하거나 관리 감독할 권한이 없다. 이 때문에 위의 사례처럼 간병인의 부도덕한 행위가 적발되더라도 요양병원은 해당 간병협회에 간병인 교체,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