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
  • 흐림강릉 0.5℃
  • 흐림서울 2.1℃
  • 흐림대전 4.6℃
  • 흐림대구 4.8℃
  • 흐림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6.1℃
  • 흐림부산 5.9℃
  • 흐림고창 5.6℃
  • 흐림제주 8.4℃
  • 흐림강화 1.9℃
  • 구름많음보은 3.8℃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무작정 화장장려에 의외의 문제점 노출

화장율 급증에 따른 화장방법 대안 필요 


한국은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하고 있다. 탄소 배출량을 0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탄소중립이라고 한다. 그런데 정부정책인  장례후 화장장려운동과 이에 따른 화장률이 크게 높아져 이율배반적인 현상에 곤혹스럽다.

 

보건복지부 화장률 현황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화장률은 90.5%에 달했다. 사망자 수 31만7774명 중 화장한 사망자만 28만7704명이다. 

장례업계에 의하면 시신 1구를 화장하는데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는 160kg에 달한다. 하루 평균 70구를 화장한다고 하면 총 11.3t의 탄소가 배출된다.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맞춰 다른 화장법을 시급히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라는 것이다. 장례 업계 관계자는 "고령화 시대에 따라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면서 "매장을 비선호하고 화장을 선호하는 시점에서 탄소 중립 정책에 맞게 국내에서도 다양한 장례법 도입을 위한 논의가 시급한 시점"이라고 제언했다. 
 

참고로  환경단체 그린피스 분석자료에 의하면  1990년 한국의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2억 5000만t으로 세계 29위였디가 2020년에는 5억 9800만t으로 9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영국과 네덜란드, 벨기에, 그리스 등 네 나라 배출량을 합한 것과 맞먹는 실정이다.

 

 



배너

포토뉴스


대한요양병원협회, 간병비 급여화 시급 -권명길상근부회장
대한요양병원협회는 요양병원 간병인의 환자 학대 및 폭행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조속히 간병을 건강보험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인천의 모 요양병원에서 간병인들이 19세 뇌질환 환자를 학대하고, 치매환자 입에 박스 테이프를 붙인 CCTV 영상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요양병원 간병인이 입원환자의 항문에 수차례 기저귀 위생패드를 집어넣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간병인에 의한 환자 폭행, 학대가 잇따르고 있다. 요양병원 간병인들의 불미스런 사건이 끊이지 않는 근본적인 이유는 ‘사적 간병’이기 때문이다. 대학병원이나 종합병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와 달리 요양병원의 간병시스템은 환자 또는 환자 보호자가 간병 인력을 공급하는 소위 간병협회와 개별적인 간병계약을 맺은 뒤 개인간병 또는 공동간병 서비스를 받는 방식이다.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사적 간병이다 보니 간병비를 환자가 전액 부담해야 할 뿐만 아니라 간병인이 요양병원 소속 직원이 아니어서 요양병원은 이들을 교육하거나 관리 감독할 권한이 없다. 이 때문에 위의 사례처럼 간병인의 부도덕한 행위가 적발되더라도 요양병원은 해당 간병협회에 간병인 교체,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