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맑음동두천 24.3℃
  • 구름조금강릉 27.9℃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3.4℃
  • 흐림대구 24.7℃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2.3℃
  • 흐림부산 24.4℃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1.5℃
  • 흐림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2.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기고] 가례(家禮)는 왜 중요한가? -순남숙 예지원 원장

가례는 가족을 단위로 하는 의례이다. 주로 부모와 자식이 그 중심에 있다.

 

자식은 부모의 지극한 보살핌속에서 성장한다. 그리고 성년이 되면 스스로의 행동에 책임을 질 뿐 아니라 자신이 속한 가정과 사회 국가에 대한 책임감도 가져야 한다. 

 

관례(冠禮)는 성년이 된 자식에게 그러한 책임 의식을 지워주는 의례이다. 

 
혼례(昏禮)는 성장한 자녀가 이성을 만나 새로운 가족을 형성하는 과정과 절차의 의례이다. 그러나 가족은 여기서부터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에 남녀가 각각 속해 있던 가족과의 연속성을 갖게 된다.

 

『예기』 「혼의」, 혼례는 장차 두 성의 우호를 결합하여 위로는 종묘를 섬기고 아래로는 후세를 잇는 일

 

혼인을 하여 새롭게 가정을 꾸렸다고 해도 부모 형제는 그대로 가족인 것이다. 그 범위는 법이 정하고 있다.

 

상례(喪禮)는 친족이 죽었을 때 친족의 구성원으로서 그 죽음을 대하는 마음가짐 몸가짐과 주검을 처리하는 의례이다. 고인과의 관계에 따라 아버지가 돌아가시면 아버지상,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면 할아버지상이라고 한다.

 

하지만 상례의 내용은 부모상을 당했을 때를 중점적으로 하고 있다. 전통상례를 3년상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부모상의 경우를 말한 것이다. 


제례(祭禮)는 돌아가신 부모를 추모하는 의례이다. 

 

『논어』 「학이」, 신종추원(愼終追遠) - 부모의 마지막을 신중하게 하고 먼 조상을 추모한다.  신종은 상례를 추원은 제례를 말한다. 

 

부모가 돌아가시면 3년동안 상복을 입는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돌아가셨을 때의 충격과 슬픔은 점차 회복되어 평상시로 돌아온다. 그 기간을 3년이라고 한 것은 사람의 인정에 맞춰서 형식을 만든 것으로 사모하는 정이 남아 있어도 이 기간에 끝낸다.

 

그러나 그것으로서 끝이 아니다. 그 이후에는 돌아가신 날이 돌아오면 돌아가셨을 때와 같은 마음으로 하루를 삼가고 근신하며 지내는데 그 날을 기일이라고 하고 그날 지내는 제례를 기제 혹은 기일제라고 한다.  

 

사람은 혼자 살지 못한다. 

사람은 독립된 개체가 아니라 사람과의 관계성 속에서 비로소 존재할 수 있는데 사람과의 관계성을 대표하는 것이 오륜(五倫)이고 오륜의 관계성을 밖으로 드러낸 형식이 일상생활에서의 예(禮)이다. 

 

가족은 모든 관계중에서 혈연을 매개로 하고 있어서 가장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최선의 관계이다. 그리고 가족간의 관계와 질서를 형상화한 의례로서 가례를 중시한 것이다.

 

즉 가례는 사람이 사람과의 관계속에서 존재할 수 있다는 인식이 기초가 된  예(禮)의 시작이다. 그 예는 가족을 단위로 하지만 거기에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장차 사람이 형성할 모든 관계를 전제로 하고 있는 것이다.


 



배너

포토뉴스


태교만큼 중요한 죽음준비 -김영심 웰다잉전문강사 임신 10달동안 태명에서부터 음식, 음악, 독서, 태담, 동화, 영어와 수학으로 학습태교까지 하고 있다. 태어날 아기를 위해 정성스럽게 최선을 다해 태아교육을 하고 있다. 탄생만큼 중요한 죽음은 어떻게 하고 있는지? 묻고 싶다. 보건소나 노인대학 강의시 죽음준비를 하고 계신가요?라고 물으면 “나는 죽음준비 다 해놓았어요.”라고 대답을 하시는 분이 계신다. 어떻게 하셨느냐?고 물으니 윤달이 있어서 수의를 해 놓았고 영정사진도 찍었다고 하신다. 결국 수의와 영정사진만이 죽음준비를 대신하고 있다. 죽음준비 강의 후에 ‘내가 죽는다는 것은 생각을 안 해봤는데 죽는다고 생각하니 서글프다’ ‘죽음에 대해 막연히 두려웠는데 오늘 강의를 듣고 나니 오히려 편안해지네요.’ ‘사는동안 잘살고 죽음도 잘 받아 들여야겠어요.’ ‘확 깨게 만들어 주셔서 감사해요’ ‘집에 가서 자식들하고 나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겠네요’ ‘이런 강의 처음 들었어요’ ‘죽음에 대해 생각하고 준비해야한다는 생각을 갖게 되어 좋은 시간이었어요.’ 등 긍정적인 피드백을 주셔서 감사하고 있다. 처음에는 학장님이 ‘죽음을 눈앞에 두고 있는 사람들에게 죽음 이야기는 하지 마세요’라며 못을 박으며 ‘신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