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8.9℃
  • 구름조금서울 7.1℃
  • 구름많음대전 8.7℃
  • 구름많음대구 11.3℃
  • 구름많음울산 11.2℃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7.4℃
  • 흐림제주 12.3℃
  • 맑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7.3℃
  • 구름많음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광군제에 대박난 국내유통, 빅데이터와 물류통합 시스템 성과 

이랜드그룹 '빅데이터', 락앤락 '품질', 쿠쿠 '유통망 확대'가 비결

URL복사

이랜드그룹은 '빅데이터', 락앤락은 '품질', 쿠쿠는 '유통망 확대'가 흥행 비결


중국의 최대 쇼핑 축제인 광군제(光棍節)로 국내 유통업체들이 덩달아 호황을 누리고 있다.

12일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그룹은 지난 11일 광군제 행사 총매출(GMV)이 4982억 위안(한화 약 83조 7900억 원)이라고 밝혔다. 이날 하루 거래액은 2017년(11월 11일 기준) 1682억 위안(한화 약 28조 3232억 원), 2018년 2135억 위안(한화 약 35조 9512억 원), 지난해 2684억 위안(한화 약 45조 2120억 원)을 크게 넘어선 것이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광군제의 흥행과 함께 해당 행사에 참여한 유통기업들의 매출도 크게 성장했다.

 

먼저 이랜드그룹은 중국 광군제 참여한 이래 가장 큰 매출 실적을 내면서 역대 흥행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 회사는 중국 광군제 기간에 온라인 쇼핑몰에서 4.75억 위안(한화 약 8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광군제에서 여성복 브랜드 ‘이랜드’는 광군제 기간 단일 브랜드로 매출 1억 위안을 넘기며 활약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매출 80% 성장과 티몰 내 의류브랜드 순위 16계단 상승을 동시에 이뤄낸 수치다. 여기에 수만 개에 이르는 여성복 브랜드에서 한국 여성 브랜드 최초로 20위권 내에 들어가는 쾌거도 달성했다.

 

아동 브랜드 ‘포인포’는 다운점퍼 10만 장, 바지 17만 장, 맨투맨 12만 장 판매를 필두로 광군제 시작 30분 만에 16개 상품을 완판하는 기염을 토했다. 포인포는 광군제 이후 티몰 내 1만 3000여 개의 아동복 브랜드 중 7위로 올라섰다. 이외에도 ‘프리치’, ‘스코필드 여성’, ‘쇼콜라’, ‘바디팝’ 등 브랜드들 순위가 광군제를 계기로 두 자릿수 상승했다.


이번 호실적의 결정적 요인은 이랜드그룹이 중국 진출 이후 26년 동안 모아온 빅데이터다. 이랜드그룹은 중국 유행과 고객 특성, 상품 특징, 방문 객수나 구매 추이 등을 모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매주 ‘반응 상품’을 출시하며 상품 적중도를 높여왔다.

 

또 이랜드그룹은 이번 광군제에 앞서 ‘O2O 재고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하고 물류 통합 시스템을 활용해 당일 배송율을 47%에서 90% 이상으로 끌어올리며 디지털 전환을 이뤄냈다. 물류 창고에 있는 상품뿐 아니라 중국 내 3000여 개 매장의 재고를 실시간 클라우드로 관리하며 고객들이 결품 없이 쇼핑할 수 있도록 했다. 

 

배송의 경우에도 40만 건 이상의 주문을 당일 발송할 수 있도록 물류 인프라를 개선했다. 기존 시스템으로는 주문 후 상품을 발송하기까지 평균 5일이 걸렸던 반면 이번 시스템은 주문 즉시 하루 만에 배송이 가능하다.

 

 

‘샤오청쉬’(텐센트의 미니앱 서비스)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이랜드그룹은 샤오청쉬에서 1만2000 명 규모의 리셀러를 활용해 자체 보유한 300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라이브커머스, 스페셜 가격 제안 등 채팅장을 기반으로 한 비대면 광군제 마케팅을 수개월 전부터 펼쳐왔으며 이는 광군제 당일 객수 증가로 이어졌다.

 

또 중국 1등 왕홍(인플루언서)인 웨이야와 리자치와의 전략적 협업으로 이랜드의 덤블재킷 1.5만 장과 바디팝의 펩코 라운지웨어 2.3만 장, 스코필드 비틀즈 IP(지적재산권) 상품 3만 장, 스파오 카드캡터체리 IP 1만 장 등을 라이브방송 시작 5분 만에 소진했다.

 

회사 관계자는 “중국 이랜드는 기존 성공 습관에 안주하지 않고 티몰뿐 아니라 ‘JD.COM’, ‘VIP.COM’ 등 다양한 채널로 콘텐츠를 확장하고 샤오청쉬 등 신소매 채널에 도전하는 등 온라인 콘텐츠 기업으로 재도약하는 변곡점을 맞이했다”면서 “디지털 체질 개선을 시작으로 플랫폼 비즈니스를 확대해 중국 이커머스 시장의 선두주자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광군제를 기회로 매출 호실적을 낸 또 다른 수혜자로는 쿠쿠전자(이하 쿠쿠)가 있다.

쿠쿠는 티몰에 한국 본사 직영셀러(Seller)로 직접 입점해 광군제 시작 전 10월 21일부터 31일까지 전기밥솥을 중심으로 한 10개 모델의 사전 예약 행사를 진행했다. 광군제가 시작된 11월 1일, 쿠쿠의 하루 매출은 10월 한 달 동안 집계된 매출보다 118% 증가했고, 전달 같은 날인 10월 1일 하루 매출 대비 약 100배 이상 오른 실적을 보였다.

 

쿠쿠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최근 면세점 사업이 위축됨에 따라 한국 본사가 직접 중국의 온라인 유통채널을 개척하며 유통망을 확대한 것이 소비자와의 접점을 늘리는 데 긍정적인 영향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이외에도 LG생활건강의 대표 럭셔리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는 지난달 21일 시작된 티몰의 광군제 1차 예약판매에서 행사 시작 11분 만에 매출 5억 1100만 위안(한화 약 863억 원)을 달성했다. 아모레퍼시픽도 1차 예약판매 시작 3분 만에 1억 위안(한화 약 170억 원)가량을 판매했으며, '설화수'는 예약판매 첫날 판매량이 지난해 광군제 전체 판매량 대비 60%를 넘어섰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