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2.5℃
  • 맑음강릉 7.9℃
  • 구름많음서울 2.4℃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6.2℃
  • 흐림강화 3.1℃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일본 지자체, '웰다잉생전계약' 시스템 주목

사후 장례와 묘지 등의 생전계약 제도/ 독거노인이 대상, '구급의료정보' 역할도 겸해

일본은 무연고 독거노인 증가로 인한 노인복지 시스템이  잘 발달되어 있다. 그중에 국내 벤처업체 '이노벤컨텐츠'가 진행하고있는 '웰다잉생전계약프로그램'과 거의 동일한 제도가 실시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웰다잉시스템을 자치단체가 시행하고 있는 점과 구급의료 수단을 겸하고 있는 점이 특이하다.  이는 '이노벤컨텐츠'가 진행하는 시스템과 거의 동일한 내용인 바, 생전에 자신의 장례와 안식처묘지 선택을 스스로 결정한 후 이를 약정 계약기관에 제출, 보관하고 수임기관은 이 내용을 내부 시스템과 카드에 수록하여 본인에게 전달하게 된다. 유사시에 이를 근거로 사후마무리를 진행하는 것이다. '이노벤컨텐츠'는 이러한 내용의 발명특허권을 가지고 있다. 이하 일본의 제도를 알아 본다.

 

시즈오카 현 아타미시는 2019년 8월 1일에 「아타미시 웰다잉 지원사업 안심」을

시작했는데 「안심」 제도는 독거노인이 생전에 계약해 두는 것으로, 사후장례와

묘지를 미리 계약하는 제도다.

 

안심」 제도의 대상이 되는 조건은 다음과 같다.


* 아타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자
* 나이가 65 세 이상인자
* 독거 세대
* 무연고 독거자
* 계약 능력이 있는 자
* 생전계약후 뒷처리를 위탁하는 자

 

「안심」의 가입 방법과 사후에 의뢰 할 수 있음을 살펴 보자.

우선 등록은 다음 단계로 이루어진다.

 

1.자치단체 직원과 면담
2.협력장례업체 중 희망업체를 선택
3.장례업체와 생전계약을 통해 비용을 맡긴다.
4.자치단체에서 등록증과 카드를 발급,전달한다


「안심」에 가입한 사람이 사망하여 자치단체에 신고가 들어오면 시에서는 미;리 계약한 장례업체에 연락한다. 이 장레업체에 의해 사망진단서를 수취하고 시신 이송, 사망신고서 제출과  화장, 매장(납골)이 진행된다.

 

.

.

안심 등록증의 형태와 정보의 전달 방법


「안심」과 같은 생전 등록 제도는 요코스카시와 야마토시에서 행해지고 있는데 아타미시 「안심」카드는 등록증의 형태로 저장하는 방법에 특징이 있다. 안심카드 등록증은 종이와 등록 카드의 2 종류가 준비되어 있다. 종이등록증은 아타미시가 65세 이상 노인 등에 무상 배포하고있는 「구급의료정보 카드」와 함께 냉장고에 부착해 둔다. 구급의료정보킷은 구급차 등의 요원이 의료 정보를 파악하기 위한 서류를 특수재료 원통속에 넣은 것으로 집안 냉장고에 넣어 둔다.

 

이 키트는 냉장고 문에 붙이는 자석시트도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구급차 직원이 확인체크하는 것은 아니다. 의료정보와 함께 「안심」 등록증이 병원에 전달되므로 응급 사망시에도 희망한 장례와 묘지안치가 가능하다. 또한 등록카드는 지갑에 넣어두면, 외출시에 쓰러진 경우에도 '안심' 등록자로 확인하는데 유효하다. 부담없는 비용으로 생전에  확실하게 계약이 결정되는 현명한 시스템이라고 말할 수 있다. 

  
[출처 : 시니어가이드] 

.


#웰다잉 #웰다잉생전계약프로그램 #비즈니스컨설팅 #창업 #창업컨설팅 #이노벤컨텐츠 #이노벤콘텐츠 #사회공헌저널 #하늘문화신문 #애드워즈 #SNS작업 #카피라이팅 #네이밍 #브랜드창출 #스타트업 #1인기업 #쇼핑몰해외진출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