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7.3℃
  • 흐림강릉 14.3℃
  • 서울 9.1℃
  • 대전 9.6℃
  • 흐림대구 9.7℃
  • 박무울산 13.3℃
  • 구름많음광주 16.7℃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6.1℃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8.5℃
  • 흐림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1.1℃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일본 지자체, '웰다잉생전계약' 시스템 주목

사후 장례와 묘지 등의 생전계약 제도/ 독거노인이 대상, '구급의료정보' 역할도 겸해

일본은 무연고 독거노인 증가로 인한 노인복지 시스템이  잘 발달되어 있다. 그중에 국내 벤처업체 '이노벤컨텐츠'가 진행하고있는 '웰다잉생전계약프로그램'과 거의 동일한 제도가 실시되고 있다. 

 

더구나 이러한 웰다잉시스템을 자치단체가 시행하고 있는 점과 구급의료 수단을 겸하고 있는 점이 특이하다.  이는 '이노벤컨텐츠'가 진행하는 시스템과 거의 동일한 내용인 바, 생전에 자신의 장례와 안식처묘지 선택을 스스로 결정한 후 이를 약정 계약기관에 제출, 보관하고 수임기관은 이 내용을 내부 시스템과 카드에 수록하여 본인에게 전달하게 된다. 유사시에 이를 근거로 사후마무리를 진행하는 것이다. '이노벤컨텐츠'는 이러한 내용의 발명특허권을 가지고 있다. 이하 일본의 제도를 알아 본다.

 

시즈오카 현 아타미시는 2019년 8월 1일에 「아타미시 웰다잉 지원사업 안심」을

시작했는데 「안심」 제도는 독거노인이 생전에 계약해 두는 것으로, 사후장례와

묘지를 미리 계약하는 제도다.

 

안심」 제도의 대상이 되는 조건은 다음과 같다.


* 아타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자
* 나이가 65 세 이상인자
* 독거 세대
* 무연고 독거자
* 계약 능력이 있는 자
* 생전계약후 뒷처리를 위탁하는 자

 

「안심」의 가입 방법과 사후에 의뢰 할 수 있음을 살펴 보자.

우선 등록은 다음 단계로 이루어진다.

 

1.자치단체 직원과 면담
2.협력장례업체 중 희망업체를 선택
3.장례업체와 생전계약을 통해 비용을 맡긴다.
4.자치단체에서 등록증과 카드를 발급,전달한다


「안심」에 가입한 사람이 사망하여 자치단체에 신고가 들어오면 시에서는 미;리 계약한 장례업체에 연락한다. 이 장레업체에 의해 사망진단서를 수취하고 시신 이송, 사망신고서 제출과  화장, 매장(납골)이 진행된다.

 

.

.

안심 등록증의 형태와 정보의 전달 방법


「안심」과 같은 생전 등록 제도는 요코스카시와 야마토시에서 행해지고 있는데 아타미시 「안심」카드는 등록증의 형태로 저장하는 방법에 특징이 있다. 안심카드 등록증은 종이와 등록 카드의 2 종류가 준비되어 있다. 종이등록증은 아타미시가 65세 이상 노인 등에 무상 배포하고있는 「구급의료정보 카드」와 함께 냉장고에 부착해 둔다. 구급의료정보킷은 구급차 등의 요원이 의료 정보를 파악하기 위한 서류를 특수재료 원통속에 넣은 것으로 집안 냉장고에 넣어 둔다.

 

이 키트는 냉장고 문에 붙이는 자석시트도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구급차 직원이 확인체크하는 것은 아니다. 의료정보와 함께 「안심」 등록증이 병원에 전달되므로 응급 사망시에도 희망한 장례와 묘지안치가 가능하다. 또한 등록카드는 지갑에 넣어두면, 외출시에 쓰러진 경우에도 '안심' 등록자로 확인하는데 유효하다. 부담없는 비용으로 생전에  확실하게 계약이 결정되는 현명한 시스템이라고 말할 수 있다. 

  
[출처 : 시니어가이드] 

.


#웰다잉 #웰다잉생전계약프로그램 #비즈니스컨설팅 #창업 #창업컨설팅 #이노벤컨텐츠 #이노벤콘텐츠 #사회공헌저널 #하늘문화신문 #애드워즈 #SNS작업 #카피라이팅 #네이밍 #브랜드창출 #스타트업 #1인기업 #쇼핑몰해외진출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