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0 (화)

  • 흐림동두천 28.1℃
  • 흐림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31.0℃
  • 맑음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많음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3.8℃
  • 구름많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中 10세소년, 6600만년 전 백악기 공룡알 화석 발견

중국에서 약 6600만 년 전 것으로 추정되는 공룡알 화석이 둥지 채 발견됐다. 중국 허위안라디오텔레비전은 지난 23일(현지시간) 광둥성 허위안시의 한 초등학생이 동강( 江) 인근에서 놀다 공룡알 화석을 발견해 신고했다고 전했다.

.

.

지역 내 초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장양저(仰喆, 10)는 이날 어머니와 함께 강둑을 거닐던 중 흙 속에서 특이한 모양의 돌 하나를 발견했다. 또래의 다른 학생이었다면 무심코 넘길 수도 있었지만, 평소 공룡에 관심이 많았던 소년은 이를 그냥 지나치지 않았고 자세히 살핀 뒤 공룡알임을 확신했다. 학생의 어머니는 “아들이 공룡알이 있다고 알려 살펴보니 모양이 일반 돌과는 달랐고 박물관에서 보던 공룡알과 정말 흡사했다”라고 신고 이유를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현지 경찰과 허위안박물관 측은 소년이공룡알을 발견한 현장에서 10개의 공룡알 화석을추가로 발굴했다고 밝혔다. 발굴을 주도한 허위안 공룡박물관 전문가는 “약 9cm 길이의 공룡알 화석 11개가 발견됐다. 모두 같은 둥지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허위안공룡박물관 전 소장 황동은 베이징뉴스 측에 이 공룡알 화석 약 6600만 년 전 백

악기 말기 화석이라고 전했다.


허위안 일대는 예부터 공룡알과 뼈, 발자국 등 다양한 공룡 화석이 다량으로 출토돼 ‘공룡의 고향’으로 불리는 곳이다. 1996년 3월 같은 지역에서 처음으로 공룡알 화석이 발견된 이후 현재까지 약 1만7000개의 공룡알 화석이 발굴됐다. 지난 2015년 4월에는 도로 보수 공사 중 43개의 공룡알 화석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
같은 해 6월에는 건축공사 현장에서 쏟아져 나온 다량의 화석을 지역 주민들이 도굴해 은닉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당시 한 가정집에서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보존된 상태의 공룡화석과 공룡알 화석 213개가 다량으로 발견되기도 했다. 이처럼 지역 내에서 출토되는 화석의 양이 어마어마하다 보니 허위안공룡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공룡알 화석 역시 1만여 개가 넘는 등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