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23.0℃
  • 연무서울 28.6℃
  • 맑음대전 29.4℃
  • 맑음대구 33.0℃
  • 맑음울산 27.4℃
  • 구름조금광주 29.7℃
  • 맑음부산 27.3℃
  • 구름많음고창 26.5℃
  • 맑음제주 25.2℃
  • 흐림강화 21.1℃
  • 맑음보은 30.3℃
  • 맑음금산 28.8℃
  • 구름조금강진군 30.4℃
  • 맑음경주시 30.3℃
  • 맑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강화 석릉 고분서 고려 장례문화 유물 발굴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석릉 동쪽 고분 9기 조사

건물 짓기전 안전 빌기 위한 ‘지진구’ 향로다리 등 발견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석릉 동쪽 고분 9기 조사///


고려 제21대 희종(1181~1237)의 능인 사적 제369호 강화 석릉 주변 고분에서 당시 상장례를 유추해볼 수 있는 유물인 지진구(地鎭具) 등이 발굴됐다.  지진구는 건물을 짓기 전 땅의 기(氣)를 진압해 안전을 빌기 위해 봉안한 상징물이다.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인천시 강화군 양도면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 2차 조사를 통해 이 같은 유물을 발굴했다고 3일 밝혔다. 2차 발굴조사는 지난 3월부터 이달 말까지 진행 중으로, 석릉 동쪽에 인접한 능선을 따라 축조된 고분 9기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매장 주체부는 돌덧널무덤(할석조 석곽묘)과 판돌을 이용한 돌덧널무덤(판석조 석곽묘), 널무덤(토광묘) 등 비교적 다양한 형태를 띠고 있다.  묘역은 여러 단의 석축을 이용해 구획했고, 봉분 뒤쪽 주변에는 낮은 담인 ‘곡장’(무덤 뒤 주위로 쌓은 낮은 담)을 두른 특징이 있다. 


또한, 도기호(항아리)와 동물모양의 철제 향로 다리 등 형태를 한 지진구가 발견됐다. 석릉 주변 고분군에서 나온 것은 무덤을 쌓아 올릴 때 제의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이밖에도 40호 돌덧널무덤 후면 쪽에 석수(石獸)로 양과 호랑이 모양의 석양(石羊)과 석호(石虎)를 각각 1구씩 세워둔 것이 확인됐다. 


인근 52호 돌덧널무덤 묘역에서는 사람모양의 석인상이 확인됐다. 고려 시대 묘역 구조를 밝힐 수 있는 기초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앞서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5~8월 진행된 1차 발굴조사에서는 다양한 묘제의 고분 6기를 확인하고 도기병, 작은 유병(油甁), 중국 송나라(북송)의 화폐인 북송전(北宋錢) 등을 수습했다.

한편, 강화는 한강 이남의 유일한 고려 도읍지로, 1232년(고려 고종 19년) 몽골 침략에 맞서 개경에서 강화도로 천도한 후 1270년(원종 11년)까지 39년간 수도 역할을 했던 곳이다.

역사적으로 이 시기를 강도(江都) 시대라 칭하는데, 연구소는 앞으로도 강도 시기 고분 문화 연구를 지속할 방침이다. 
.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