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10.3℃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신세대의 연애와 결혼 인식 실태

평균 4.7회 연애, 동일조건이면 결혼보다 동거

대학내일20대연구소는 전국 만 15~34세 미혼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의 연애와 결혼에 대한 실태 및 인식 조사를 실시했다.

 

◇평균 연애 횟수 4.7회, 10대 후반은 짧게 여러 사람과 연애

만 15~34세 미혼남녀의 78.6%가 연애 경험이 있으며, 평균 연애 횟수는 4.7회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만 15~18세의 평균 연애 횟수가 5.2회로 만 30~34세의 연애 횟수(5.5회) 다음으로 높았다. 만 15~18세의 연애 기간도 다른 연령보다 ‘1개월 미만(68.3%)’의 비율이 높아 비교적 짧고 많은 연애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애 시작과 이별 ‘직접 만나서’가 정석, 10대 후반은 메신저·전화도 비교적 수용적

연인과 사귀게 된 방법은 ‘직접 만나서(67.9%)’가 압도적이며, 다음으로는 ‘메신저(18.1%)’가 많았다. 한편 만 15~18세의 경우 10명 중 3명(30.8%)은 메신저로 만났다고 응답해 다른 연령보다 온라인으로 연인 관계를 시작한 비율이 높았다. 허용 가능한 이별 방법(복수응답)으로도 ‘직접 만나서(76.8%)’가 압도적인 가운데, ‘전화 통화’도 괜찮다고 답한 비율이 45.5%로 다소 높았으며, 특히 만 15~18세의 비율(57.7%)이 특히 높았다.

 

◇연인 간 동거는 해볼 수 있는 경험, 전체의 49.0% 결혼 대신 동거 택할 수 있어

만 15~34세의 동거 경험 비율은 13.8%로 다소 낮은 편이었다. 연령별로 봤을 때 만 25~29세의 동거 경험이 26.3%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전체의 67.8%가 연인 사이에 동거는 해볼 수 있는 경험이라고 응답했으며, 2명 중 1명(49.0%)은 결혼과 동일한 법적 혜택을 받는다면, 결혼보다 동거를 택한다는 긍정적 인식도 갖고 있었다. 그러나 동거 경험이 있는 배우자를 받아들이거나(38.4%), 동거 사실을 주변에 거리낌 없이 알리는 것(35.8%)에 동의하는 비율은 30%대로 비교적 낮아 동거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회적 시선을 의식하는 것으로 보인다.

 

◇Z세대와 밀레니얼 10명 중 2명(18.0%)은 향후 비출산 가정 희망

만 15~34세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는 이성 배우자, 친자식으로 구성된 ‘전통적인 가정’을 가장 희망하는 것(60.8%)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으로는 자식을 낳지 않는 ‘비출산 가정(18.0%)’, 결혼을 하지 않는 ‘비혼 가정(14.8%)’ 순으로 높았다. 한편 2순위로 희망하는 가정 유형을 물었을 때, 1순위로 ‘비혼 가정’을 택한 사람의 47.3%는 차선으로 희망하는 가정이 없다고 답해 비교적 확고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런데도 Z세대와 밀레니얼 세대는 여전히 연애와 결혼을 인생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애 및 결혼을 노력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에 각 31.0%, 32.8%만이 동의했기 때문이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정은미 선임연구원은 “청년층이 N포세대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이들에게 누군가를 사랑하고 연애하는 것은 여전히 중요한 가치로 나타났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출산, 혼인율 감소가 심화 되는 원인에 대해 심도 있는 분석과 해결책 제시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애와 결혼에 대한 실태 및 인식 조사에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배너

포토


“한국에 일본의 분노가 전달되지 않고있다”
친한파 일본 여배우 구로다 후쿠미 인터뷰 . 한일관계가 유례없이 얼어붙고 있다. 원 징용공 소송으로 일본의 대 한국 여론은 악화되고 한국 국회의장이 천황폐하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발언을 함으로써 관계 복원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닛케이비즈니스 3월 11일호 특집 ‘한국,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에서는 정치에서 경제까지 한국과 일본을 둘러싼 환경 변화를 거론하며 경제적으로 결부된 것도 많은 가운데 양국이 다시 좋은 관계를 회복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한국통으로 잘 알려진, 오랜 세월 한일 간 우호 친선을 위해 애써 온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 정부로부터 서훈을 받기도 한 여배우 구로다 후쿠미의 생각을 들어 봤다. 구로다 씨는 일본 유명 인사 중에서도 특별히 더 유수한 한국통으로 알려진 분이십니다. 현재 한일관계를 어떻게 보십니까? 저는 어떻든 35년 동안 한국과 인연을 맺어온 입장에서 오늘날까지도 한일 간에는 여러 가지 문제가 얽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반 년 동안의 사건은 지금까지 일어난 한일 간의 모든 문제를 날려버릴 정도로 강한 임팩트가 있습니다. 이른바 징용공 소송 문제, 위안부 재단 해산, 일본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