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9.9℃
  • 구름많음강릉 12.3℃
  • 흐림서울 13.1℃
  • 대전 14.0℃
  • 박무대구 15.2℃
  • 흐림울산 18.7℃
  • 광주 16.6℃
  • 부산 18.2℃
  • 흐림고창 15.9℃
  • 박무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강화도 흥왕리 이궁터서 고려 건물터·석축 발굴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지난 9월 시작한 강화도 흥왕리 고려 이궁(離宮)터 발굴조사를 통해 고려 후기에 조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건물터와 석축(石築) 흔적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흥왕리 이궁은 고려가 강화도로 천도한 강도(江都, 1232∼1270) 시기에 건립한 것으로 추정되며, 강화읍에 조성된 고려궁지에서 남쪽으로 약 17㎞ 떨어졌다. 고려 고종 46년(1259) 산에 궁궐을 지으면 국가 기업(基業)을 연장할 수 있다는 교서랑 경유(景瑜) 진언에 따라 세웠다고 알려졌다.

.
2000년 선문대고고연구소가 지표조사를 진행해 궁궐 서쪽 경계로 판단되는 축대를 찾아냈지만, 발굴조사로 건물터가 드러나기는 처음이다. 연구소는 지표조사로 발견한 건물터 동쪽 평탄지 약 1천㎡를 조사해 건물터 3기를 찾았다. 조사 지역 남쪽에서는 동서 방향으로 석축을 쌓고, 안쪽에 장축 13m인 13세기 건물터와 배수로·남북 방향 석축을 조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물터 북쪽에서는 동서 방향 또 다른 석축과 담장을 중복해서 축조한 양상이 드러나기도 했다. 나머지 건물터는 13세기보다는 늦은 고려 말기에서 조선 초기에 만든 것으로 짐작되며, 그중 한 기는 가로 7.5m·세로 12m 크기다.
.

연구소 관계자는 "이번에 나온 시설물은 이궁터 중심부는 아니지만, 기록상으로만 전하던 이궁 존재를 고고학적으로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급 자기가 몇 점 나오기는 했으나, 건물터 기능은 아직 알 수 없다"며 "주변에 사유지가 많은데, 유관기관과 협의해 학술조사 범위를 넓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배너

포토


8년 전 그 날, 기억으로라도 전하자 -우원재
.8년 전 연평도를 기억한다. 평화롭던 섬이 북한에 의해 잿더미가 되었던 날. 내 나이 또래의 젊은 군인 둘이 전사했고, 민간인 둘이 살해당했다. 섬 위로 흩어지던 뿌연 포연처럼 섬 주민들의 삶도 그렇게 사라져버렸다. 휴전협정 이후 북한이 우리 영토를 직접 공격하여 민간인이 사망한 최초의 사건. 나는 군에 있었고, 전쟁을 준비했다. 8년 전 정치인들을 기억한다. 주적 북한의 만행에 분노하기는 커녕, 오히려 그들의 행동을 비호하던 그 사람들을 기억한다. 보수정권이 북한을 지나치게 자극한 탓이라며, 그래서 지금 전쟁이라도 하자는 것이냐며, 정당한 분노를 짓누르며 다그치던 입들을 기억한다. 지옥이 된 연평도 위로 울려퍼지는 통곡을 애써 외면하던 그 눈길들을 기억한다. 뉴스에서 정치인들의 이해하기 힘든 말들이 나올 동안, 영결식에 참석해 전우의 영정사진을 바라보던 우리 군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8년 후 그 밤을 기억한다. 연평도 포격 도발의 배후로 알려진 북한 김영철이 한국 땅을 밟겠다고 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가하기 위해서. 그게 평화란다. 천안함도, 연평도도, 목함지뢰도, 아무 사과도 하지 않았는데 평화를 위해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