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8 (수)

  • 맑음동두천 10.5℃
  • 맑음강릉 11.6℃
  • 맑음서울 10.3℃
  • 황사대전 9.7℃
  • 황사대구 11.8℃
  • 황사울산 13.2℃
  • 구름많음광주 11.7℃
  • 황사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9.3℃
  • 황사제주 15.1℃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10.5℃
  • 구름조금금산 9.1℃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시바에서온편지

도준갑의 해외봉사 일지 - 16/ 11월 27일

.
에티오피아 티그리인들의 춤추고 즐겁게 사는 그림이란다. 
무척 흥이 많은 어깨 춤의 민족들이다. 이 나라는 개 팔자가 상 팔자다. 그냥 길 거리 개 들이다. 
태어나지 말아야 할 것은 여자와 당나귀 팔자란다. 평생 일만 한단다. 그러나 부자 여자들은 그렇지 않다. 
이 나라 부자들은 선잔국 수준으로 산다. 민초들은 딴 세상이고 당나귀와 염소가 더 안 스럽다. 
암하라어 선생님과 학원 꽃 키우는 분이다. 54세란다. 깜짝 놀랐다. 고생한 흔적들이다.  대한민국대사관도 구경을 했다. 재외국민이다. 30년전의 전우들 모습이다. 단체방 개설 되니 더 보고 싶어 진다. 
.

.
내 모습도 새롭다. 이제 3일후 3개월의 국내와 현지 합숙교육이 끝난다. 
나이들어 낯선이들과 한방에 산다는게 쉽지 않다. 살아 온 모습들이 금방 다 들어난다. 
어떻게 좋은 모습으로 살아야 할지 숙제다. 
다들 살빠진 모습이 안스럽고 내 모습도 청년때 처럼 날씬해 졌다. 


.
몇개월 먹을 악숨에는 없는 쌀과 부식 돼지고기 등이 비행기를 기다린다. 나도 빨리 가고 싶다. 
작은 시골이지만 내가 2년 살 곳이다. 625전쟁때 지구 반바퀴 돌아 UN군으로 풍전등화 우리나라를 도와 준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어른들이 생각난다.
.

.

.

.

.

.


배너

포토


8년 전 그 날, 기억으로라도 전하자 -우원재
.8년 전 연평도를 기억한다. 평화롭던 섬이 북한에 의해 잿더미가 되었던 날. 내 나이 또래의 젊은 군인 둘이 전사했고, 민간인 둘이 살해당했다. 섬 위로 흩어지던 뿌연 포연처럼 섬 주민들의 삶도 그렇게 사라져버렸다. 휴전협정 이후 북한이 우리 영토를 직접 공격하여 민간인이 사망한 최초의 사건. 나는 군에 있었고, 전쟁을 준비했다. 8년 전 정치인들을 기억한다. 주적 북한의 만행에 분노하기는 커녕, 오히려 그들의 행동을 비호하던 그 사람들을 기억한다. 보수정권이 북한을 지나치게 자극한 탓이라며, 그래서 지금 전쟁이라도 하자는 것이냐며, 정당한 분노를 짓누르며 다그치던 입들을 기억한다. 지옥이 된 연평도 위로 울려퍼지는 통곡을 애써 외면하던 그 눈길들을 기억한다. 뉴스에서 정치인들의 이해하기 힘든 말들이 나올 동안, 영결식에 참석해 전우의 영정사진을 바라보던 우리 군인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8년 후 그 밤을 기억한다. 연평도 포격 도발의 배후로 알려진 북한 김영철이 한국 땅을 밟겠다고 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가하기 위해서. 그게 평화란다. 천안함도, 연평도도, 목함지뢰도, 아무 사과도 하지 않았는데 평화를 위해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