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3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4℃
  • 흐림강릉 26.0℃
  • 박무서울 27.1℃
  • 박무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5.6℃
  • 흐림광주 27.9℃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조금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조금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6.7℃
  • 구름조금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장례업계에 새바람 전망은? 'Memorialbed'

<세계는지금>일본‘도우시샤(同志社)’의 냉각시신안치대

우리 장례업계의 문제점의 하나로 정작 장례식의 주인공이어야할 고인은 어두운 냉동실에 마치 부패방지 장치된 물건처럼 안치되어 있는 상태에서 빈소에서 영정을 바라보고 장례를 치르고 있다는 점일 것이다. 병원영안실이 개조된 현행 장례식장에서는 좁은 면적의 안치실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2, 3층으로 제작된 냉동실은 오로지 시신의 부패를 방지하기 위한 시설에 불과하다. 이제는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시점이라면 냉동안치실의 구조 개선이 급선무이고 나아가 고인의 모습을 조문객들이 친견할 수 있는 변화된 장례식을 생각해 보아야할 때다. 이웃 일본에서 최근 고안된 메모리얼 안치대(Memorialbed)란 시설이 새삼 눈에 띄어 소개하고자 한다.

 .

펠티에 소자(peltier element)란 소형 냉장고의 냉각 방법으로 사용되거나 PC에 탑재된 CPU의 냉각 등에도 사용되기도 하는 전자 냉각매체이다. ‘펠티에 소자에 직류 전류를 흘리면 소자의 양면에 온도차가 발생하는데 그 중 저온측을 냉각에 사용하는 방법이 일반적이다. 소자 자체를 가동시켜도 소음이나 진동이 없기 때문에 와인 등을 안정적인 환경에서 보관할 때도 사용되고 있다. 그 펠티에 소자가 장례 업계에서 주목 받기 시작하고 있다. 일본의 유수기업 도우시샤(同志社)’가 발매하는 흡열식 시신냉각 안치대 "Memorialbed (메모리얼 안치대는 화장까지의 기간 동안 시신을 보관할 때에 펠티에소자에 의해 냉각하는 안치대다..

 

시신을 냉각하려면 영하 78도의 드라이아이스를 사용하는 방법이 많이 이용되고 있는데 80%이상을 이 드라이아이스에 의지하고 있다. 그러나 시신의 표면을 모두 동결시켜 시신 전체가 단단해져 시신의 표정까지 변화해 버리는 문제가 있는 것 외에 큰 드라이아이스를 시신 위에 올려 놓은 모습을 보고는 고인이 무거워 할 것 같고 측은하다고 생각하는 유족들이 많다펠티에 소자를 이용한 메모리얼 침대는 이러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다.‘메모리얼 침대는 펠티에소자에 의해 냉각된 4개의 블록을 침대에 내장하여. 가장 가까운 시신의 뒷면에서 심부까지 빠르게 냉각하여 부패의 원인이 되는 염기성 세균의 번식을 방지 할 수 있다..

 

가장 큰 특징은 시신에 대한 부담이 적고, 시신이 부드러운 상태에서 지연스러운 시신메이크업을 할 수 있다는 점. 또 드라이아이스를 사용한 냉동으로 팔이나 손가락이 얼어 버려 작업자나 유족 모두에게 부담을 주는

현상을 개선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시신안치의 적정온도는 4~ 6, 적정습도는 60 ~70 %로 알려져 있어, 드라이아이스로 냉동 할 수 있는 환경으로는 바람직하다고 말할 수 없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면 메모리얼 침대가 장례업계에 어떤 이점을 제공하는가 ?

 

.첫째는 비용절감 효과다. 

드라이아이스는 하루 10kg 정도 사용하는데 비용은 2000엔 정도. 또한 시신의 보관 기간이 길어지면 이에 관련된 교체비용도 필요하다. 이에 비해 메모리얼 침대의 전기요금은 1일 약 143. 15일 사용기준, 50만엔 이상의 운영비의 차이가 생긴다. 게다가 드라이아이스의 원료인 탄산가스의 공급량이 감소함에 따라 수입폭이 확대된 것도 드라이아이스의 비용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 드라이아이스는 거의 해외에서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운송 도중의 손실이나 향후 비용 증가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는 점이다.,

 

.

두 번째는 작업의 용이성이다.

시신을 주택이나 장례식장에 안치하는 경우 드라이아이스의 조달, 교환, 보충 등의 작업이 필요하지만, ‘메모리얼 침대는 침대에 안치하기 만하면 그대로 냉각을 시작하고 납관, 밤샘, 영결식, 발인까지 지속적인 냉각이 가능하게 된다. 작업 중의 저온화상과 이산화탄소 (CO2) 중독의 위험을 줄일 수 있으며, 관의 하단에 4개의 냉각 블록의 구멍을 설치하는 것으로, 납관에서 발인까지 메모리얼 침대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세 번째는 환경친화적이라는 점이다.

업계의 조사에 따르면, 시신냉각에서 조명, 화장장 소각로 열원까지 포함하면 장례업계 전체에서 연간 2000만 톤의 CO2를 배출하고 있으며, 그 중 가장 많은 것이 드라이아이스라 한다. 드라이아이스는 CO2를 고형화한 것이며, 대기 중에 승화할 때 모두 CO2로 변한다또한 승화할 때의 부피는 400~600 배나 되는 연간 1300만 톤의 CO2를 배출하고 있는 셈이라고 한다. 또한 드라이아이스로 냉동된 시신은 화장시에 화장로의 저온화를 불러 다이옥신을 발생시키는 것도 문제시되고 있다고 한다. 화장장의 다이옥신 배출 추정치는 일반 및 산업폐기물 소각로, 자동차 배기가스를 웃돌아, 1위를 달리고 있을 정도다.

 

일본의 경우 저출산 고령화가 진전되는 한편, 연간 ​​사망자 수는 증가 추세에 있다이러한 사망자 수의 증가로 인해 지역에 따라 화장 시설의 부족으로 인한 "화장대기"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 드라이아이스의 사용량도 증가 추세에 있다는 것이다. 일본 환경부에서는 약 20 년 전부터 시신 보존을 위해 드라이아이스의 사용 화장장에 드라이아이스 반입을 자제하도록 요청을 계속하고 있지만, 드라이아이스의 사용은 감소하지 않고 있다. 사망자 증가와 안치기간의 장기화에 따라 드라이아이스의 사용이 증가. 이에 따른 비용증가와 환경 대책 등의 관점에서도 드라이아이스 이외의 방법을 모색해야 할 시기에 와 있다는 것이 일본업계의 중론이다

 [출처 : IT미디어 비즈니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