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0.9℃
  • 연무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26.4℃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5.3℃
  • 구름많음고창 25.7℃
  • 박무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7.2℃
  • 구름조금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29.8℃
  • 구름조금거제 29.4℃
기상청 제공

세월호 침몰 사고

세월호 참사 1091일 만에 인양 완료


세월호가 참사 발생 1091일 만에 육상에 완전히 거치됐다. 이로써 모든 인양 과정이 마무리됐다. 이르면 다음 주 초부터 미수습자 수색 등 다음 과정이 시작된다. 침몰 원인 규명을 위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도 공식 출범했다. 11일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겨 고정하는 작업이 완료됐다. 이제 인양이 끝나 수색 작업 등 다음 단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15년 8월 7일 인양 작업이 시작된 지 613일, 세월호가 물 위로 떠오른 지 20일 만이다. 세월호를 싣고 육상으로 옮긴 모듈 트랜스포터(육상 이동 장비) 600대가 이날 선체 밑에서 모두 빠져나오면서 육상 거치가 끝났다. 세월호는 선체 변형이 발견돼 계획보다 바다에 더 가까운 지점에 거치됐다. 세월호가 고정된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 부두에는 12일까지 현장수습본부가 만들어진다. 미수습자를 찾기 위한 조직뿐 아니라 입관과 추모식을 담당하는 장례지원팀 등도 현장에 꾸려진다. 현장수습본부는 해수부와 해경 직원 등 전체 100명 안팎으로 이뤄진다.  수색을 위한 각종 장비도 세월호 옆에 설치된다. 미수습자 수색을 위해 26m 높이의 워킹타워 2대가 세워진다.  또 세월호 선체 밖에 안전 난간도 설치돼 작업 인부들이 이동할 수 있게 된다. 해수부 관계자는 “본격적인 미수습자 수색은 이르면 다음 주 중 시작될 예정”이라며 “수색은 배가 눕혀진 상태에서 선수와 선미의 윗부분부터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선조위는 인력과 사무소 위치를 확정하며 공식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선조위는 50명의 인력을 뽑을 계획이다. 사무소는 목포와 서울에 둔다. 다만 세월호에 알려지지 않은 화물이 더 있는지 살펴보는 등 현장 중심의 조사가 될 예정이기 때문에 목포에서 주로 활동한다. 김창준 선조위 위원장은 “세월호 관련 노하우가 있는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인력을 중심으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양 업체인 상하이샐비지 측은 이날 세월호 인양 작업으로 적자를 냈다고 밝혔다. 상하이샐비지는 세월호 인양 입찰 때 최저가를 써 내 선정됐다. 해수부는 상하이샐비지에 916억 원을 지급한다고 밝힌 상태다. 상하이샐비지 측은 “현재 은행에서 1억 달러(약 1146억 원)의 대출을 받았다. (인양 작업을 위해 쓴) 정확한 금액은 추가적인 계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