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9.7℃
  • 박무서울 14.2℃
  • 박무대전 17.0℃
  • 박무대구 17.9℃
  • 흐림울산 18.9℃
  • 박무광주 16.0℃
  • 박무부산 19.0℃
  • 흐림고창 14.4℃
  • 제주 17.4℃
  • 흐림강화 14.3℃
  • 맑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4.6℃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세상

죽은 딸 이름으로 남태평양 나라에 유치원 지어

3년 전 2월 17일 경북 경주시 마우나오션리조트에 있는 체육관 지붕이 무너졌다. 쌓인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한 것이다. 체육관에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한 부산외국어대 학생들이 있었다. 이 사고로 학생 9명을 비롯해 10명이 숨졌다. 딸을 잃은 아버지는 얼굴도 모르는 먼 나라의 아이들을 위해 유치원을 세워 아픔을 극복하고 있다. 하루도 병원을 떠나지 못한 어머니는 아름다운 캠퍼스를 걷는 딸의 모습을 꿈꾸고 있다.

“언젠가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나면 혜륜이가 ‘참 잘했어요’라고 할 겁니다.”

참사 때 숨진 고혜륜 씨(당시 19세)의 아버지 고계석 씨(52). 고 씨는 딸의 죽음으로 받은 보상금으로 남태평양 바누아투 공화국에 유치원을 지었다. 이름은 ‘혜륜국립유치원’. 딸은 남을 위하는 마음이 남달랐다. 교회에서는 남학생 대신 학생회장을 맡았고 전공도 간호학을 선택하려고 했다. 그러나 교회 설교 뒤 해외 선교활동을 꿈꾸며 부산외국어대 아랍어과에 진학했다. 그리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 갔다가 변을 당했다. 사고 직후 고 씨는 “보상금이 얼마가 나오든지 그건 우리 것이 아니다. 모두 딸을 위해 쓰자”고 아내와 결정했다. 6억 원 가운데 4억 원으로 바누아투의 수도 포트빌라에 유치원을 짓기로 했다. 지난해 7월 혜륜유치원이 문을 열었다. 나머지 2억 원은 부산외국어대에 장학금으로 기탁했다. ‘소망장학회’라는 이름으로 불린다.

하지만 고 씨에게 ‘그날’은 여전히 악몽이다. 사고 당시 병원으로 갔을 때 딸의 얼굴에 남아있던 온기도 아직 생생하다. “떠나기 전날 용돈 2만 원을 달라고 해서 줬는데, 그게 마지막일 줄이야….” 13일 일터인 현대중공업에서 만난 고 씨의 검은 뿔테 안경 사이로 눈물이 흘렀다. 영화 감상이 취미였던 고 씨는 사고 후 극장을 거의 찾지 않는다. 어두운 곳에 조용히 있으면 딸 생각이 자꾸 나기 때문이다. “혜륜이가 우리 가족에게 준 사랑과 기쁨이 너무 컸습니다. 혜륜이가 못다 이룬 꿈을 대신 꼭 이어주고 싶어 유치원을 세우고 장학금도 전한 겁니다”라고 말했다. [출처 : 동아일보]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