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6 (일)

  • -동두천 18.2℃
  • -강릉 21.0℃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20.0℃
  • 흐림대구 18.6℃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19.0℃
  • 흐림부산 16.7℃
  • -고창 18.8℃
  • 흐림제주 20.0℃
  • -강화 16.3℃
  • -보은 15.9℃
  • -금산 18.4℃
  • -강진군 17.4℃
  • -경주시 16.7℃
  • -거제 17.8℃
기상청 제공

기업의 사회공헌, 전문성 살린 진화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이 진화하고 있다. 복지단체를 찾아가 기부금만 전달하던 활동은 옛말이 됐다. 요즘 기업은 사회공헌에서도 저마다 전공을 살리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2010년부터 ‘기프트카’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생계를 위해 장사하고 싶어도 돈이 없어 트럭을 사지 못하는 소외계층에 포터 등 차량을 기증하는 사업이다. 현대모비스는 매년 투명우산 10만여개를 제작해 전국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무료 배포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제작한 투명우산은 테두리가 불빛을 반사해 운전자가 우산을 쓴 어린이를 쉽게 알아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한화는 신성장동력인 태양광을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한화는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통해 2011년 지역사회복지관, 지역아동센터, 공부방 등 전국 20개 복지시설에 태양광에너지설비를 지원했다. 이를 사용하면 소비전력의 30~100%를 아낄 수 있다. 포스코는 ‘포스코 스틸 빌리지(POSCO Steel Village)’ 사업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 스틸 빌리지는 철강재를 활용해 주택 건립, 스틸놀이터, 스틸브리지 건축 등 지역 건축 구조물을 안전하고 튼튼하게 만들어 주는 활동이다. 포스코는 2009년부터 스틸 하우스 건축봉사를 통해 화재 피해 가정을 지원했다. LG전자는 2006년부터 시각장애인들에게 ‘책 읽어주는 휴대폰’을 기증하고 있다. 이 휴대폰은 시각장애인이 원하는 도서를 음성으로 들을 수 있는 기능이 있다. 휴대폰으로 LG상남도서관의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에 접속해 음성으로 제작한 도서를 다운받아 들을 수 있다. 이용료는 무료다.


글로벌 사회공헌도 빼놓을 수 없는 흐름이다. 대한항공은 중국 네이멍구 자치구 지역의 사막화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에서 가장 가까운 사막이자 황사가 많이 발생하는 쿠부치 사막에 나무를 심는 사업이다. 현대제철은 2014년부터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미얀마 만달레이주 따웅비라이에서 지역개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따웅비라이 지역 내 총 6개 마을에 커뮤니티센터, 식수저장탱크, 학교 화장실 등 실생활에 필요한 시설을 지원하고 벽화 그리기, 위생교육을 전파하는 활동이다. 두산은 사업의 특성을 활용해 2006년 캄보디아 정수설비를 지원했으며 2012년에는 베트남 안빈섬에 해수담수화 설비를 기증했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