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7 (수)

  • 맑음동두천 11.3℃
  • 흐림강릉 13.7℃
  • 맑음서울 15.7℃
  • 구름조금대전 17.2℃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8.5℃
  • 구름많음광주 16.8℃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3.7℃
  • 흐림제주 20.9℃
  • 맑음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5.1℃
  • 구름많음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7.4℃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발행인 칼럼

블류오션 '유전자' 시대

URL복사

유전자란 부모에서 자식으로 물려지는 특징, 즉 형질을 만들어 내는 인자로서 유전 정보의 단위이다. 그 실체는 생물 세포의 염색체를 구성하는 DNA가 배열된 방식이며 사람을 비롯한 동.식물의 유전형질을 규정하는 인자, 즉 한 세대에서부터 다음 세대로 그 개체의 모든 생물학적 정보를 전달해주는 물리적 기능적인 단위이다. 유전을 좌우하는 본체(本體)로 ‘겐(gene)’ 또는 ‘유전인자’라고도 한다. DNA와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고 2중 나선의 고분자 구조를 이루고 있다. 일정한 염색체 안에 일렬로 나란히 일정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생물의 종류에 따라 그 수가 다르다. 인간은 처음에는 1∼10만의 유전자를 가진 것으로 추정되었으나 현재는 2만 개에서 3만 개로 수정되고 있다.


  
유전자가 우리들의 주목을 받게 된 원인은 그것이 후손들의 차별성 특질을 좌우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선인들이 가지고 있던 질병의 유전 유무와 각종 건강 정보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올 5월 영화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갑자기 유방 절제 수술을 받았다는 소식이 화제가 됐다. 유방암으로 모친을 잃은 졸리는 ‘브라카’란 유전자 검사 결과 자신도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87%에 이른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내린 결정이라서 더욱 주목받았다. 유전적인 요인으로 나와 내 가족들이 암을 과거에 보유하거나 앓았던 적이 있다면 그 후손들 역시 암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조상의 죽음을 DNA보관으로 필요할 때 유전자 검사를 통해 부모가 무슨 병으로 사망하였는지 후천적인지 또 발생 가능성은 얼마나 되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뉴스위크 최신호에 따르면 미 오하이오의 장례업체가 350달러를 받고 죽은 사람의 DNA를 25년간 보관해 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한다. 내용은 후손들이 나중에 유전적 질병 등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죽은 사람의 DNA를 남겨놓을 필요가 있다는 것. DNA는 살아있는 사람이든 죽은 사람이든 산업분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이제는 일반 사회생활조차 급속히 변화시키고 있는 바 이는 시간을 초월한 DNA가 죽은 사람의 언어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6.25 전쟁 이후 지금까지 63년 동안 고향을 떠난 800만 실향민이 꿈에도 그리던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오랜 세월 기다리고 또 기다리며 가슴속의 눈물을 남몰래 삼키고 살아가고 있는 그들이 이제 얼마나 더 살 수 있을까? 통일을 보지 못하고 영영 기회를 잃는다면 그 한을 어떻게 할 것인가 ? 하루빨리 유전자 감식이나 가능한 신체발부를 보관 하였다가 통일의 그날 혈족이라도 확인할 수 있도록 대비하여야 한다. 생전의 신체발부 DNA를 보관하고 나아가 lT 기술을 활용하여 생전의 모습을 보고 듣고 유언 등도 전달할 수 있도록 더 늦기 전에 대비함이 바람직하다.


  
또 있다. 최근에는 유명인들의 불륜이나 불가피한 사정으로 인한 친자 확인 문제가 세상을 어지럽히고 있다. 때로는 후손들의 유산 분배 문제와 뒤얽혀 서로 물고 물리는 다툼을 벌이고 있으나 문제는 간단하다. 99.9997%의 정확도를 가진 유전자 검사로 거의 모든 의혹을 풀 수 있는 것이다. 그러한 까닭에 최근에는 선친들의 사망과 장례와 관련하여 사전에 당사자의 유전자의 채취와 보관, 근영이나 유훈을 영상에 함께 담아 두는 추모문화에 이르기까지 IT와 유전자 관련 사업은 거의 무한한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는 혁신적 블루오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