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8.0℃
  • 구름많음대전 -6.5℃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4.2℃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4.4℃
  • 제주 1.2℃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6.7℃
  • 구름많음강진군 -3.4℃
  • 맑음경주시 -4.3℃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대형상조그룹, 회원전용 온라인몰 운영 윈원 전략

온라인 추모관, AI 추모서비스 정보통신기술(ICT) 접목 서비스 전개

물량면에서 기반을 다진  대형 상조그룹이 소비자를 총체적으로 지원하는 라이프서비스로 비즈니스모델을 확대하고 있다. 가장 두드러진 현상은 회원전용 온라인 몰을 운영한다는 사실인데 기존 쇼핑몰과의 차별성을 부각하여 상조기업과 회원들의 상생윈윈을 기약할 수 있게 된다. 소비경제의 폭풍급 이슈라 할 만하다.

 

보람상조가 올해 상조산업을 이끌어갈 트렌드 키워드로 S·T·O·R·M을 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보람상조는 2023년 상조업계 트렌드로 STORM의 앞 글자를 따 ▲Single-person households increasing(1인 가구의 증가) ▲Talk to consumer(SNS를 통한 고객 소통 강화) ▲Online memorial space(온라인 추모 증가) ▲Reward payment(온라인몰 리워드 프로그램 강화) ▲Memorial jewellery(추모품의 다양화)를 제시했다.

 

가구 형태가 급격히 변화하면서 ‘1인 장례’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보람상조 측은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이른바 ‘작은 장례식’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1인 장례상품 및 서비스도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특수청소 형태의 ‘유품정리’ 서비스 또한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자연스럽게 확대될 서비스로 꼽힌다. 

 

 

아울러 상조기업들이 단순 정보 제공의 장으로만 SNS를 활용했던 것에서 벗어나 소비자 주변의 일상과 관련된 여러 콘텐츠 및 이벤트를 선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람상조의 경우 SNS 의 본격적인 채널 운영을 통해 고객과 소통한다고 밝혔다. 콘텐츠는 물론 SNS채널의 스킨 디자인까지 변화를 줘 시각적으로 매력도도 함께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온라인/비대면 추모 서비스 역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보람상조를 비롯한 상조업계 상위사들은 온라인 추모관, AI 추모서비스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이외에도 상조업계는 회원 전용 온라인 회원 전용몰 내에서 리워드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각 사의 회원들만 이용할 수 있는 온라인 회원 전용몰을 운영하고 매월 납입한 부금에서도 일정 금액을 포인트로 지급하는 방식도 활용하고 있다. 반대로 상품을 많이 구입해 리워드 포인트가 많이 쌓였을 때는 월 부금을 리워드 포인트로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도 운용된다.

 

마지막으로 고인을 추모하는 물품 또한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람상조는 생체보석 브랜드 ‘비아젬’을 통해 고인의 머리카락이나 분골, 손발톱, 탯줄 등 생체원료를 수집, 특수 기술을 통해 주얼리를 제작해 선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인의 생체원소가 담긴 이 주얼리는 반지나 목걸이, 오마주 추모패 등으로 제작해 고인을 기리는 추모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최근에는 반려동물 생체원료를 활용한 생체보석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고 전했다.

 

상조업계 관계자는 "올해 상조업계는 경제 ‘퍼펙트스톰(복합적 경제위기)’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며 "상조업계가 다변화된 상품 및 서비스를 지속 개발한다면 시장도 가입자 800만, 선수금 8조를 넘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너

포토뉴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