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조금동두천 -3.1℃
  • 구름많음강릉 4.7℃
  • 구름많음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7.0℃
  • 흐림광주 5.3℃
  • 구름많음부산 8.7℃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10.7℃
  • 구름조금강화 -1.2℃
  • 구름많음보은 -1.4℃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5.6℃
  • 구름조금경주시 2.3℃
  • 구름많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현충원 묘비와 일반묘지 묘비가 양식이 다른 이유는?

URL복사

예절의 방위는 예절을 공부하면서 가장 기본이 되는 사항으로 관례 혼례 상례 제례등 가례는 물론 사회에서도 남녀 장유의 질서의 근간이 되고 있다.

 

이 방위개념은 실제의 방위와는 다르게 일상생활의 질서를 나타내는 것으로서 방위를 결정하는 원리는 의례가 이루어지는 공간에 한정되며 그 공간 안에서 어른이 계신 곳을 기준으로 한다. 기준점에서 바라보이는 쪽이 남쪽, 왼쪽이 동, 오른 쪽이 서가 된다. 일반적으로 어른이 계신 곳, 임금이 계신 곳, 상례나 제례 때는 신위가 있는 곳이 기준점이 된다. 그리하였을 때 아래 그림과 같이 남자가 양이기 때문 왼쪽이 되고 여자는 음이기 때문에 오른쪽이 된다. 남좌여우(男左女右)는 이 상태를 말하는 것이다.

그러나 지도(地道)나 신도(神道)는 음을 숭상한다고 하여 생시와 반대로 남자가 오른쪽인 서쪽, 여자가 왼쪽인 동쪽에 자리하게 된다. 좌우의 표현은 누구를 기준으로 하는가에 따라 혼동될 수 있다. 퇴계 이황 선생은 이를 좀 더 정확히 하기 위하여 “북쪽에서 남향하여 좌우로 나누면 고(考)는 서쪽으로 오른쪽이 되고, 비(妣)는 동쪽으로 왼쪽이 된다.”고 하였다. 고(考)와 비(妣)는 돌아가신 아버지와 어머니를 일컫는 말이다.

 

아래 묘비를 보면 왕이나 일반인이나 모두 여자의 자리가 동쪽인 것을 알 수 있다.


부좌(祔左)라는 말은 왼쪽에 묻었다는 말이다. 왼쪽은 퇴계선생이 말한 것처럼 동쪽이다. 왼쪽에 묘를 쓸 수 없는 경우도 있는데 그럴 경우에는 만약 뒤에 묻었을 경우 그에 따라 부후(祔後)라고 쓴다.
이런 묘비의 양식은 전통사회에서 남자 위주의 문화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즉, ‘철종장황제의 묘이고 철인장황후를 왼쪽에 묻었다’라는 것이다.

 

그렇지 않고 부부의 묘임을 표시하는 묘비도 있다. 이 묘비는 묻혀진 상태대로 쓴다. 지금은 대체로 이 형식을 취하고 있다.

 

 

사당에 모셔진 위패도 묘소와 마찬가지로 여자가 동쪽 남자가 서쪽이다. 제사지낼 때 지방의 형식도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국립현충원에 가면 묘비에 남녀의 위치가 다르게 되어 있다. 

예절의 방위는 우리의 전통문화를 설명할 때 빠지지 않는 요소이다. 남녀의 자리는 이러한 예절의 방위를 기본으로 하여 정해진 것으로 지금도 문화전통으로 계승되고 있다. 다만 현충원에서만 바뀌어 있다. 


현충원에서 이러한 묘비 양식의 문제는 박정희 대통령부터 있었던 것으로 이후 꾸준히 제기되어 왔지만 최규하 대통령도 김대중 대통령도 그 관행을 따르고 있고 기타 국가유공자묘역도 모두 그렇게 되어 있다. 

 


현충원에서만 그렇게 바꾸어서 써야 할 특별한 이유가 있는걸까? 단순한 오류라면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서 우리의 전통을 계승하는데 누가 되지 않아야 할 것이다.

 

{글 : 순남숙 예지원원장]

새종대학교 대학원 가정학과(의상전공), 가정학박사

석사논문 - 수의에 나타난 니세관에 관한 연구
박사논문 - 茶山의 斂襲衣 제도에 관한 연구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노년의 건강은 의무이다 -변성식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누구나 피할 수 없는 것이 병마와의 싸움이다. 노화로 인한 변화가 자연스러운 것이기는 하지만 표면화된 질병으로 인한 전후의 변화는 존재감의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 노년의 건강한 삶에 대한 숱한 강의를 해오던 필자도 실제 체험을 통한 현실에 충격이 적지 않다. 필자는 지난 5월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10월에 수술을 하고 현재 항암치료를 받고 있다. 항암이 끝나면 다시 한번의 수술이 남아있는 상태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서 느끼는 나의 삶은 암 진단을 받기 전과 후로 나뉜다. 활발한 사회생활을 해오던 나로서는 급격한 삶의 변화를 절감하고 있다. 바로 존재가 사라지는 것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 투병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변의 관계가 서서히 뜸해지다가 사라지고 있음을 실감한다. 동료애를 넘어 형제 운운하던 인간관계마저 희미해지면서 나를 바라보는 가족들의 눈길도 간격을 띄우며 조심스러워하는 것이 보이고 뭔가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아채기까지는 불과 몇개월의 시간이 흘렀을 뿐이지만 계절이 바뀐 것처럼 차이가 있다. ​ 암진단 이전의 나라는 존재와 암환자라는 명찰이 붙여진 지금의 존재의 차이는 무엇일까? 주변에 부담을 줄 수밖에 없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