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0.7℃
  • 맑음강릉 6.6℃
  • 흐림서울 2.9℃
  • 흐림대전 0.2℃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1.3℃
  • 흐림광주 4.9℃
  • 맑음부산 4.8℃
  • 흐림고창 7.5℃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0.4℃
  • 구름조금경주시 -4.1℃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친환경장례,식물위에서 생분해돼 자연으로... 

<세계는지금>삶의 끝은 새생명의 시작이다 Living coffin Loop cocoon' 

URL복사

자연에서 태어난 인간은 죽어서 자연으로 돌아간다는 자연회귀 사상은 특히 장례문화에서 수시로 회자되고 있는 이슈다.

 

 

그 방법으로는 관속의 시신이 세월의 흐름따라 썩어져 흙으로 돌아가는 매장법, 화장된 골분을 산야에 흩뿌리는 산골장법, 그 외 시신을 초저온으로 얼린 시신을 분해하여 자연장하는 냉장법(冷葬法) 등이 있겠는데 이번에는 시신을 생균으로 생성된 이끼 풀위에 눕혀두면 신속하게 균사체로 분해되고 아는 또 다른 생명을 잉태하는 거름이 되게하는 방법이 네델란드에서 최초로 공개되었다.  

 

'살아있는 관 루프 코쿤(Living coffin Loop cocoon)'으로 명명된 이 장례방법은  "삶의 끝은 새로운 삶의 시작이다." 라는 마인드를 현실로 구현한 것이다.  자연과 하나가 되어 생분해된 시신이 새로운 생명의 원천이 되게 하는 '루프코쿤'은 균사체(菌絲體)로부터 자라난 100% 살아있는 버섯의 땅속 곰팡이망이다. 

 

 

관 내부는 부드러운 이끼로 가득 차 있어 촉감이 좋을 뿐만 아니라 퇴비화 과정에도 기여하고 있다.이 균사체는 유기물을 주요 영양소로 변형시켜 새로운 자연이 자라도록 하는 유익한 재활용품이다.

 

입관 절차는 나무 상자 모양의 틀(관)에 건초나 마 같은 식물을 깔아 놓는다.  수시로 약간의 물을 주면 며칠 지나 천연 접착제처럼 작용하는 3차원 네트워크로 성장한다. 

 


지하수가 균사체를 재활성화하여 45일 이내에 다시 자연과 하나가 되게 하여  시신의 영양분이 새로운 묘목이 번성할 수 있는 원천이 되게 한다.

 

스티로폼이나 대리석을 약간 닮은 이 상자(관)는 보기보다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든다. 상자(관) 아래에는 이끼가 부드럽게 깔려 있는  living cocoon(棺)은 무겁지 않으며 버섯 뿌리의 일종인 균사체(菌絲體)로 이루어져 있다.

 

나무와 식물의 유기적인 잔해를 먹고 독성 물질을 중화시킬 수 있는 곰팡이 실의 짜임새 모양이다.게다가 이 균사체는 식물을 서로 접촉하게 하여 인터넷처럼 연결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불과 7일 만에 열, 전기, 빛을 사용하지 않고 살아 있는 관을 현지 재료로만 구성된 친환경인증 제품이다. 루프코쿤은 자연이 만든 최초의 살아있는 친환경 관이다.  가장 자연스런 방법으로 생명의 고리의 일부가 되어 시신의 영양분이 토양을 풍부하게 하여 새로운 생명의  원천이 되게 하는것이다. 

 

네덜란드 델프트공대 학생 '밥 헨드릭스(26세)'란 바이오 디자인 전문가의 작품이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슬플 것도 서운할 것도 없는 삶을 바로 지금 살아야
세상에 영원힌 것은 없다는 불변의 명제는 어느 누구나 공감하리라 생각한다. 살다보니 암환자가 되어 투병중에 있지만 나 자신은 오래 전부터 공부해왔던 인문학 강의를 통해서 대중들에게 이야기했던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정작 가족들에게는 제대로 진지하게 이야기할 기회가 없었다. 그러던 차에 대장암으로 몸져 누운 와상환자의 입장이 되어보니 죽음이라는 단어를 현실적으로 보다 가까이 접하고 차분하게 죽음에 관한 보다 깊은 생각을 하게 된다. ​ 사람은 누구나 죽음을 향해 살고 있으며, 죽음을 가까이 함께하는 삶을 사는 것이 보다 삶의 의미를 진하게 느낄 수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만 할것이다. 나는 청소년기에 사고로 사망선고를 받고 영안실에서 다시 깨어났던 경험이 있다. 이러한 경험은 TV를 비롯해서 다양한 매체를 통해 여러번 전파된 바가 있다. ​ 이것이 계기가 되어 많은 이들에게 죽음 이후의 삶과 삶의 방법에 대한 강의를 하는 것으로 삶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되었다. 십여 년전부터는 죽음 이후 장례문제에 대한 강의와 저술활동을 해욌다. 많은 문제가 우리의 장례식 장면에서 보여지고 달라진 현대의 생활패턴과 의식수준이 예전과 다름을 간과하고 비지니스가 개입된 왜곡이 많음을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