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5.5℃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6.2℃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7.0℃
  • 맑음고창 14.0℃
  • 맑음제주 18.4℃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4.3℃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친환경장례,식물위에서 생분해돼 자연으로... 

<세계는지금>삶의 끝은 새생명의 시작이다 Living coffin Loop cocoon' 

URL복사

자연에서 태어난 인간은 죽어서 자연으로 돌아간다는 자연회귀 사상은 특히 장례문화에서 수시로 회자되고 있는 이슈다.

 

 

그 방법으로는 관속의 시신이 세월의 흐름따라 썩어져 흙으로 돌아가는 매장법, 화장된 골분을 산야에 흩뿌리는 산골장법, 그 외 시신을 초저온으로 얼린 시신을 분해하여 자연장하는 냉장법(冷葬法) 등이 있겠는데 이번에는 시신을 생균으로 생성된 이끼 풀위에 눕혀두면 신속하게 균사체로 분해되고 아는 또 다른 생명을 잉태하는 거름이 되게하는 방법이 네델란드에서 최초로 공개되었다.  

 

'살아있는 관 루프 코쿤(Living coffin Loop cocoon)'으로 명명된 이 장례방법은  "삶의 끝은 새로운 삶의 시작이다." 라는 마인드를 현실로 구현한 것이다.  자연과 하나가 되어 생분해된 시신이 새로운 생명의 원천이 되게 하는 '루프코쿤'은 균사체(菌絲體)로부터 자라난 100% 살아있는 버섯의 땅속 곰팡이망이다. 

 

 

관 내부는 부드러운 이끼로 가득 차 있어 촉감이 좋을 뿐만 아니라 퇴비화 과정에도 기여하고 있다.이 균사체는 유기물을 주요 영양소로 변형시켜 새로운 자연이 자라도록 하는 유익한 재활용품이다.

 

입관 절차는 나무 상자 모양의 틀(관)에 건초나 마 같은 식물을 깔아 놓는다.  수시로 약간의 물을 주면 며칠 지나 천연 접착제처럼 작용하는 3차원 네트워크로 성장한다. 

 


지하수가 균사체를 재활성화하여 45일 이내에 다시 자연과 하나가 되게 하여  시신의 영양분이 새로운 묘목이 번성할 수 있는 원천이 되게 한다.

 

스티로폼이나 대리석을 약간 닮은 이 상자(관)는 보기보다 따뜻하고 부드러운 느낌이 든다. 상자(관) 아래에는 이끼가 부드럽게 깔려 있는  living cocoon(棺)은 무겁지 않으며 버섯 뿌리의 일종인 균사체(菌絲體)로 이루어져 있다.

 

나무와 식물의 유기적인 잔해를 먹고 독성 물질을 중화시킬 수 있는 곰팡이 실의 짜임새 모양이다.게다가 이 균사체는 식물을 서로 접촉하게 하여 인터넷처럼 연결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불과 7일 만에 열, 전기, 빛을 사용하지 않고 살아 있는 관을 현지 재료로만 구성된 친환경인증 제품이다. 루프코쿤은 자연이 만든 최초의 살아있는 친환경 관이다.  가장 자연스런 방법으로 생명의 고리의 일부가 되어 시신의 영양분이 토양을 풍부하게 하여 새로운 생명의  원천이 되게 하는것이다. 

 

네덜란드 델프트공대 학생 '밥 헨드릭스(26세)'란 바이오 디자인 전문가의 작품이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