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30.2℃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5.6℃
  • 맑음대구 27.0℃
  • 맑음울산 28.8℃
  • 맑음광주 25.8℃
  • 연무부산 24.4℃
  • 맑음고창 26.0℃
  • 박무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3.4℃
  • 맑음보은 24.8℃
  • 맑음금산 24.4℃
  • 맑음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최악의 환경에서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아프리카 나미브 사막은  일 년 동안 비가 내리는 날이 열흘 정도입니다.
그리고 연평균 강수량이 해안에는 13㎜, 단층애 부근은 50㎜ 정도밖에 안 되는 수준입니다.

 

새벽 기온은 영하로 떨어지고, 한낮의 미친 듯한 열기가 춤을 출 때는 40도, 지표면의 온도는 70도까지 올라가는 척박한 곳입니다.

 

수천만 년 동안 이런 급격한 온도차로 인해 나무는 물론 바위까지 가루가 된 나미브 사막을 원주민들은 '아무것도 없는 땅' 이라 부릅니다.

 

그런데 엄지손톱 크기의 '거저리'라는 딱정벌레는 이

혹독한 나미브 사막에서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 곤충

은 해가 뜨기 전에 모래 밖으로 나와서 300m가량의 모

래언덕 정상을 매일 올라갑니다.


작은 딱정벌레에게 300m는 사람으로 치면 에베레스트

의 두 배나 되는 높이입니다.

죽을힘을 다해 올라간 거저리는 경사면의 가장 높은

끝에 다다르면 머리를 아래로 향한 채 물구나무를 서서 등을 활짝 폅니다.

 

이렇게 몸을 아래로 숙이고 몸을 펼치면 등에 있는 돌기에 안개의 수증기가 조금씩 달라붙어 물방울이 맺히기 시작합니다.


그렇게 커진 물방울이 중력을 이기지 못하고, 곤충의 등을 타고 흘러 내려오면 마침내 
입으로 들어가는 것입니다. 최악의 조건을 가진 나미브 사막에서도  자기만의 방식으로 살아가는 작은 딱정벌레에게도 우리가 배워야 할 지혜가 있습니다.

 

주어진 환경이 너무도 열악하여 탓만 하고, 이만큼 했으면 최선을 다한 거라고 쉽게 포기하고
있지 않은지 생각해보세요.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 닥쳤을 경우라도, 분명히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지혜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 인생에서 가장 좋은 시기는  우리가 어렵고, 불행하고, 불만족스러울 때 도래한다.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과  진정한 해결책을 모색하기 때문이다. [ M. 스캇 펙 ]

 

[출처: 따뜻한 하루]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