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7 (월)

  • 맑음동두천 22.7℃
  • 구름많음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3.6℃
  • 대구 22.8℃
  • 흐림울산 24.3℃
  • 박무광주 23.7℃
  • 구름많음부산 25.0℃
  • 흐림고창 22.7℃
  • 제주 23.6℃
  • 구름조금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전시 뉴스

‘세계엔딩산업박람회’ (WEBF) 공식 출범

11월 8일 ~ 10일까지 킨텍스에서 ‘SENDEX2018’ 동시개최

한국을 대표할 2018년도 장례문화산업박람회가 성공적 개최를 위해 만전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2018년 11월 8일(목)부터 10일(토)까지 킨텍스 제1전시장 4, 5홀에서 SENDEX2018와 동시에 개최되는 장례박람회는 ‘WEBF2018(World Ending Business Fair 2018. 세계엔딩산업박람회)’로 공식 명칭을 확정하고 명실공히 국내외에 한국을 대표할 전시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채비를 갖추었다. 

KINTEX와 SSN(한국사회복지협의회/회장 서상목 前복지부장관)가 공동 주최하고 센덱스 조직위원회와 WEBF 실행위원회가 공동 주관하게 될 장례박람회 ‘WEBF2018(Well Ending Business Fair2018)’가 넓은 의미에서의 웰다잉 컨텐츠를 시니어 및 사회복지의 개념 속에 포함하여 폭 넓고 다양한 분야로 확대 개최하게 된다. 

특히 이번 SENDEX 박람회 조직위원회는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역임한 서상목 위원장을 중심으로 국내 시니어 산업의 대표적인 기관 단체가 전반적으로 협력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는 이번 박람회가 한국 사회복지정책의 성공적 수행에 기여하고 관련 산업의 발전에 공동 초석이 되어주는 역할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서상목 조직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시니어박람회는 참가기업들은 물론 정부의 관심이 매우 중요하며 앞으로 사회복지의 근간이 되는 시니어리빙&복지박람회가 보건복지부의 관심과 지원에 힘입어 크게 발전하기를 바라고 이를 통해 관련서비스의 발전도 기약하자”고 말했다. 

또 WEBF2018를 이끌어 갈 하늘문화원 김동원 대표는 “지금까지 굴뚝산업으로 인식되고 있던 장례업계에도 IT관련 각양 기술이 다양하게 접목되어 장례비즈니스의 바람직한 변신이 폭넓게 진행 중”이라며 "그동안 하늘문화원과 하늘문화신문사의 지속적인 해외견학과 교류를 통해 다져온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벤치마킹도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본다고 의견을 말했다. 

‘WEBF2018’은 KINTEX 및 SENDEX와 긴밀 협력하되 해당분야의 특수성을 감안한 기획과 조직, 운영 및 부스배치 등 상·장례박람회의 차별성을 부각하고 독자적인 마케팅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 받았다. 또 국내외 관련 세미나와 비즈니스 마케팅 이벤트, 해외 전문가 초청 특강 한국장사시설 견학 실시 등 명실공히 국내 상·장례문화산업 발전의 견인차 역할과 함께 국제적 교류협력 네트워크도 더욱 공고히 다지게 된다. 

하늘문화원과 하늘문화신문은 그 동안 쌓은 전시업무 노하우와 넓은 네트워크는 물론 업계 인재들과 기업 그리고 기관 단체들과의 연합 마케팅을 통해 한국의 대표적인 ‘상장례박람회’로 발전시켜 나아갈 각오를 새롭게 했다. 

하늘문화원 김동원 대표는 “전시회란 결국 신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선보이고 판매하는 것이 요체이므로 단순 3일간의 오프라인 전시로 그칠 아니라 온라인전시회 개념의 SNS 네트워크의 구축과 상시 운영 등을 최초로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3일간의 행사기간 뿐 아니라 뒤이은 홍보 마케팅이 매우 중요한 것이다. 주관사는 이를 위해 3일간의 전시 행사 후에도 최소한 6개월간 온라인 네트워크를 통한 지속적인 마케팅을 약속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하늘문화원(하믈문화신문)은 6월 중국장례문화견학시에는 현지의 유력 컨설팅 기업과 한국과 중국 및 동남아시아에 걸친 비즈니스 교류와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MOU를 체결하여 우리 관련 사업의 해외진출의 바탕을 마련하였고 또 8월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된 2018 엔딩산업전(주관 TSO인터내셔널주식회사)에서는 개막 테이프 컷팅에 해외인사로 초청되어 참가했으며, 이어진 전시회 세미나에서는 한국의 장례문화산업의 현황에 대한 주제연설로 주목을 받기도 하는 등 글로벌 우호친선과 비즈니스 교류에 큰 역할을 수행했다. [출처 : 뉴스와이어]

박람회 홈페이지 --->  세계엔딩산업박람회 



.
.
.

.박람회 홈페이지 --->  세계엔딩산업박람회 



배너

포토


잊기 쉬운 국민연금의 진실 7가지
1.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실질은 같다“기금이 고갈되면 연금액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한다”는 지급보장이 법률에 정함이 없더라도 국가는 국민연금지급 책임이 있기 때문에 고갈시점에 예산서 상에 예산을 배정하고 국회를 통과하면 지급할 수 있다. 한국은 예산지출의 비법률화주의를 취하고 있다..2.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재정여력이 안되면 삭감할 수밖에 없다기금이 고갈되면 세금을 징수하여 주어야 하는데 초고령화 사회인 미래의 젊은 세대가 만약 소득세,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복지세금만 하더라도 너무 많아 이에 반발한다면 세금을 징수하지 못하게 된다. 그 때는 국가가 약속한 연금을 삭감할 수밖에 없다. 기금고갈이 예상되는 2060년의 부과방식 비용율은 26.8%이고 이때는 가입자 1명에 수급자가 1.2명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의 세금저항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다. 판사가 피의자에게 사기를 변상하라고 판결하여도 피의자가 돈이 없으면 받지 못하는 이치와 같다..3. 현존하는 국가 중 약속한 연금을 대폭 삭감한 국가가 있다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국가부도위기에서 연금을 대폭삭감한 나라들이 있다. 정부는 “국가가 망하지 않는 한 국민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