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7 (월)

  • -동두천 27.0℃
  • -강릉 18.1℃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1.5℃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5.9℃
  • 구름많음광주 21.4℃
  • 흐림부산 16.3℃
  • -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17.4℃
  • -강화 20.1℃
  • -보은 20.8℃
  • -금산 19.7℃
  • -강진군 21.3℃
  • -경주시 16.5℃
  • -거제 18.4℃
기상청 제공

웰다잉

말기환자 권리장전(末期患者 權利章典)

말기환자 권리장전은 1975년 사우스웨스턴 미시간 연수교육위원회 후원으로 아멜리아 바스라 주도로 열린“말기환자와 그를 돕는 사람들”주제의 세미나에서 채택되었다.  이 권리장전은 책 <마지막 여행>(매기 캘리넌 지음, 도서출판 프리뷰)에 부록으로 실려 있다.  [출처 : 웰다잉 카르페디엄]

▷ 나는 죽을 때 까지 살아있는 사람으로 대우받을 권리가 있다.
나의 병의 결과가 어떻게 달라질지라도 희망적인 생각을 가질 권리가 있다.
 나의 병의 결과가 어떻게 달라질지라도 나를 돌보는 사람들이 희망을 버리지 않기를 바란다.
 나의 죽음에 대해서 나의 느낌이나 감정을 나의 방법으로 표현할 권리가 있다.
 나를 어떻게 돌볼 것인지를 결정하는 일에 나도 참여할 권리가 있다.
 이제 치료의 목표가 평안함을 목표로 하더라도, 의료적 처치를 계속해주기를 기대할 권리가 있다.
 나는 혼자서 외롭게 죽고 싶지 않다.
 나는 통증완화 치료를 받기를 원한다.
 나의 모든 질문에 정직하게 대답해주기를 바란다.
 나를 속이려 하지 않기를 바란다.
 나의 가족들이 나의 죽음을 수용하도록 도움을 받을 권리가 있다.
 나는 평화롭고 존엄하게 죽을 권리가 있다.
 나의 결정이 다른 사람의 신념과 다를지라도 나의 독자성을 존중해주기를 바란다.
 나의 종교적 판단이나 영성을 추구하는 일이 다른 사람이 어떻게 생각할지라도 존중해 주기 바란다.
 나의 육체는 사후에도 품위를 잃지 않도록 처리해주기 바란다
 나를 돌보는 분은 나의 요구를 이해하려고 애쓰며, 또 내가 죽음을 잘 맞을 수 있도록 돕는 일을 잘 감당할 수 있기 위해 섬세하고 지식이 풍부한 분으로부터 보살핌을 받기를 원한다.


The Dying Person's Bill of Rights

1. I have the right to be treated as a living human being until I die. 
2. I have the right to maintain a sense of hopefulness however changing its focus may be. 
3. I have the right to be cared for by those who can maintain a sense of hopefulness, however changing this might be. 
4. I have the right to express my feelings and emotions about my approaching death in my own way. 
5. I have the right to participate in decisions concerning my care. 
6. I have the right to expect continuing medical and nursing attention even though “cure” goals must be changed to “comfort” goals. 
7. I have the right not to die alone. 
8. I have the right to be free from pain. 
9. I have the right to have my question answered honestly. 
10. I have the right not to be deceived. 
11. I have the right to have help from and for my family in accepting my death. 
12. I have the right to die in peace and dignity. 
13. I have the right to retain my individuality and not be judged for my decisions which may be contrary to beliefs of others. 
14. I have the right to discuss and engage my religious and/or spiritual experiences, whatever these may mean to others. 
15. I have the right to expect that the sanctity of the human body will be respected after death. 
16. I have the right to be cared for by caring, sensitive, knowledgeable people who will attempt to understand my needs and will be able to gain some satisfaction in helping me face my death.

*Created at a workshop, "The Terminally Ill Patient and the Helping Person," in Lansing Michigan sponsored by the South Western Michigan Inservice Education Council and conducted by Amelia Barbus (1975), Associate Professor of Nursing, Wayne State University
.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