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구름조금동두천 -7.4℃
  • 구름조금강릉 -0.5℃
  • 구름많음서울 -5.4℃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1.4℃
  • 구름조금광주 0.0℃
  • 구름많음부산 4.9℃
  • 구름조금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7.0℃
  • 구름조금강화 -3.6℃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6.7℃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1℃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웰다잉

전체기사 보기

존엄사법 시행후 임종에 대한 인식 큰 변화

2월4일후 8개월간 2만742명,가족 의사 반영이 66.3%

.9일 보건복지부와 국가생명윤리정책원에 따르면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연명의료결정법)이 지난 2월 4일 본격 시행된후 이달 3일까지 임종기에 접어들어 더는 회복할 가능성이 없는 상태로 빠져들자 연명의료를 유보하거나 중단한 환자는 2만742명에 달했다. 연명의료결정법 시행 8개월 만이다. 연명의료는 치료 효과 없이 환자의 생명만을 연장하기 위해 시도하는 심폐소생술·인공호흡기·혈액투석·항암제투여 등 4가지 의료행위를 말한다. 유보란 연명의료를 처음부터 시행하지 않는 것을 말하고, 중단은 시행하고 있던 연명의료를 그만두는 것이다. 연명의료 중단 및 유보환자를 성별로 보면 남자 1만2천544명, 여자 8천198명이다. 구체적으로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해 등록해뒀다가 회복 불가능 상황에 부닥치자 연명의료를 중단한 환자가 154명(0.7%)이다. 또 연명의료계획서를 써서 연명의료를 중단한 환자는 6천836명(33.0%)이었다. 미처 연명의료계획서를 쓰지 못한 채 임종기에 들어서는 바람에 환자의 의향을 확인하기 어렵게 된 환자 중 환자가족 2명 이상의 일치된 진술이나 환자가족 전원의 합의로 연명의료를 중단한 경우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