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1℃
  • 구름조금강릉 27.3℃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많음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6.7℃
  • 흐림강화 23.5℃
  • 구름조금보은 23.2℃
  • 구름조금금산 22.7℃
  • 맑음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중국 소비시장 변화와 우리기업의 차별화 전략

온라인 유통 채널을 확대하고 3선 도시 이하 중소도시를 공략하는 것이 중요할 것


중국의 소비시장은 코로나19 속에서도 온라인을 중심으로 크게 확대되고 있으며, 특히 e-커머스 유통채널에서의 성장세가 뚜렷하다. 2020년 중국의 소비시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상반기에 부진한 모습을 보였으나 하반기부터는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중국의 소비 시장은 생활용품, 식품 등 품목의 온라인 소비(O2O 체험형, 소셜 커머스 포함)를 중심으로 크게 확대되고 있다.

첨부문서 참조 ☞

 

 

2020년 6월 기준, 라이브 커머스 이용자 규모가 전년 대비 16.7% 증가하고, 2,3선 도시를 중심으로 한 커뮤니티 공동구매가 하루 2천만 건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중국 국무원이 수입 소비재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기존의 59개 글로벌 이커머스 종합실험구와 별도로 46개의 실험구를 신설할 것을 결정하는 등의 소비진작 정책을 펼치고 있어 이러한 추세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중국의 소비시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상반기에 부진한 모습을 보였으나 하반기부터는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2020년 월별 소비재 매출액이 8월부터 회복한 데 이어 12월에는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고, 연간 최종소비지출은 55조 위안을 돌파한 가운데 GDP 대비 최종소비지출 비중이 54.3%에 달했다. 이는 2011년~2019년 동안 중국의 평균인 53.4%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또한, 2020년에 중국의 소비재 수입은 1.57조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보였다.

 

최근 ‘소비진작’이 2021년 중국 양회의 주요 정책 키워드 중 하나로 제시되면서 중국 정부는 소셜 커머스, O2O 체험형 소비 등 온라인 소비를 포함한 신(新) 소비 정책을 강화하고 편의점 경제, 브랜드 경제, 소상점 경제를 발전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 중국의 소비시장은 이러한 흐름 속에서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소비를 점차 회복하고 있고 유통채널과 소비자의 구매방식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일례로 점포기반 유통채널에서는 편의점이 유일하게 증가세를 보였고, 비(非)점포 기반 유통채널은 이커머스에 편중되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또한, 플랫폼 기업뿐만 아니라 백화점 등 오프라인 중심의 전통기업의 라이브 방송 진출 등 소셜미디어 마케팅 방식이 보편화되고 있다. 중소도시들을 기점으로 커뮤니티 공동구매형 비즈니스 모델도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2020년 4분기에 자체적으로 시행한 한국제품 경쟁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향후 우리기업의 대중국 소비재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온라인 유통 채널을 확대하고 3선 도시 이하 중소도시를 공략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중국 소비시장의 변화와 중국 바이어의 한국제품에 대한 인식 등을 고려한 우리기업의 차별화 전략으로는 △소비자 접점 확대를 위한 O2O 서비스 다각화, △개성소비를 반영한 맞춤형 제품 설계, △유아용품 등 유망품목의 소셜미디어 마케팅 강화를 꼽을 수 있다. 


Ⅰ. 중국 소비시장 현황

Ⅱ. 최근 소비시장의 변화  

Ⅲ. 한국제품 경쟁력 조사

Ⅳ. 우리기업의 차별화 전략

Ⅴ. 결론 및 시사점

 

출처 :  국제무역통상연구원    



배너

포토뉴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을까? -박진옥 이사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5일 코로나19를 제2급 감염병으로 하향 조정했다. 그리고 이번 달 2일부터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완화했다. 이렇게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렸던 일상이 단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의 단계적 회복 조치들이 지난 2년 동안 코로나가 남긴 사회적 상흔을 저절로 사라지게 할 것 같지는 않다. 코로나 상황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는 일자리의 불안정성을 증가시키면서 사람들의 관계도 단절시켰다. 이러한 단절은 가족관계뿐 아니라 이웃 관계마저도 소원해지게 했다. 이에 따라 홀로 고립된 채 살아가는 삶의 방식 자체가 더 확대되었다. 현재 사회적 고립이 고독사 등의 사회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이 상황에서 코로나가 초래한 단절과 고립은 향후 고독사와 무연고사망자 증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서울시 공영장례지원 상담센터’ 에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언론사 기자들에게 자주 듣는 질문이 있다. “코로나19가 무연고사망자를 증가시켰나요?” 취재하는 기자 입장에서는 코로나19로 고립과 단절이 심화하였으니 무연고사망자 발생도 자연스럽게 증가했을 것이라는 가정을 하게 된다. 결국 이 질문에는 답은 이미 정해져 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