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1.6℃
  • 맑음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11.2℃
  • 맑음부산 12.9℃
  • 흐림고창 11.0℃
  • 흐림제주 14.9℃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포스트코로나, 온라인쇼핑 고속성장 대세

5060 대거유입 50%넘어서/ 라이브 모바일, 빠른배송 인기/ 오프라인도 반격 개시

URL복사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주요 유통 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 업체 매출 비중은 50 대 50이었다. 유통 업계의 전체 매출 10조8900억원 가운데 53.3%인 5조4450억원을 쿠팡·이베이코리아·11번가 등 온라인 유통 업체들이 올렸다.

 

 

온라인 매출을 끌어올린 일등공신은 쿠팡·마켓컬리 등이다. 전국으로 뻗어나가는 빠른 배송을 통해 장보기 대란을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쿠팡은 자체 배송망인 로켓배송을 통해 하루 평균 최대 300만 건의 주문을 처리했다.

 

온라인 쇼핑몰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배송·물류 인프라에 꾸준히 투자한 덕이다. 로켓배송센터는 2014년 27곳에서 지난해 168곳으로 확대됐고, 로켓배송센터 반경 10㎞ 이내에 거주하는 소비자 수는 259만명에서 3400만명으로 늘었다. 그 결과 올 1분기 쿠팡 결제액은 4조840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전체 거래액(10조원)의 절반을 1분기에 달성하며 그야말로 ‘폭풍 성장’을 기록했다.

 

온라인 쇼핑에 눈돌리는 5060

 

코로나19는 시민들의 소비 습관도 바꿔놨다. 코로나19 감염을 피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비대면 소비가 빠르게 확산됐다. 온라인 쇼핑에 익숙지 않은 5060대도 이마트·홈플러스에 가는 대신 쿠팡·마켓컬리에 접속하기 시작했다.

 

 

온라인 쇼핑의 편리함에 눈을 뜬 중장년층은 높은 구매력을 바탕으로 온라인 쇼핑의 주요 고객으로 부상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온라인 쇼핑으로 무게 추가 쏠릴 것으로 내다봤다.

 

중장년층은 코로나19를 기점으로 온라인 쇼핑에 대거 유입됐다. 소비자조사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올해 3월 성인 4000명을 대상으로 쇼핑 비용 지출을 조사한 결과, 50대 이상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에 쓴 비용은 전체의 53.3%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보다 7.8% 증가한 수치다.

 

20대(5.8%), 30대(4.4%), 40대(3.8%) 등 모든 연령대 가운데 증감률이 가장 높았다. 중장년층의 주요 소비 품목은 식품·음료(41.2%)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은 직접 눈으로 보고 사야 한다’는 편견을 버리고 온라인에서의 구매를 늘리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코로나19 이후 유통시장의 주도권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더욱 빠르게 넘어갈 것이라는 예측이다.
 

오프라인 반격

 

롯데·신세계 등 유통 대기업은 온라인 시장의 핵심 경쟁력인 배송과 물류 인프라 구축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오프라인 매장을 온라인 주문을 처리하는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기 위해 시스템을 체계화시키고 있다.

 


롯데쇼핑은 올해 4월 통합 온라인 쇼핑 플랫폼 ‘롯데온’을 출범시키며 승부수를 던졌다. 소비자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적시 배송’을 내세우며 배송 방법을 ‘바로 배송’·‘새벽 배송’·‘스마트 픽’·‘선물 배송’ 등으로 세분화시켰다.

 

전국 1만5000여개 롯데 오프라인 매장을 물류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구상도 밝혔다. 신세계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내세운 SSG닷컴도 빠르게 사세를 확장하고 있다.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인 ‘네오’를 추가 건설하며 배송 물량을 확대하고 있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