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3.8℃
  • 구름많음강릉 18.6℃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5.5℃
  • 흐림대구 16.7℃
  • 흐림울산 17.5℃
  • 박무광주 15.4℃
  • 박무부산 18.9℃
  • 흐림고창 14.0℃
  • 제주 16.6℃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13.1℃
  • 흐림금산 14.3℃
  • 흐림강진군 15.3℃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2019중국연수

한국연수단을 맞이할 중국의 장례산업 현장

빈부의 격차, 매장과 화장의 격돌, 장묘관습 급속 변화

금년도 중국장례산업연수 행사의 호스트는 복건성장례협회(福建省殯葬協會) 임군(林軍)회장이다. 또 그는 중국장례협회 부회장이기도하며, 중간에서 연결 역할을 하고 있는 홍콩의 컨설팅 및 교육 전문기업  PNP 윌슨 대표는 중국장례협회 '이건화(李建華)' 회장의 해외담당 특별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
굳이 이러한 배경이 아니더라도 우리 한국인들이 거의 견학해 보지 못한 복건성의 푸저우시(福州市)와 콴저우시(泉州市), 그리고 샤먼시(廈門市) 3개 도시만도 3500만 복건성 전인구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해양 지역이다. 대만을 가까이 마주보고 있고 한때 냉전의 소용돌이로 포성이 그치지 않았던 금문도와 마조도를 가운데 공유하고 있는 특이한 지역이다. 

바다를 끼고 있어 풍광이 아름답고 춘추전국시대로부터 일찌기 많은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다. 삶이 있는 곳에 죽음도 있는 법, 복건성 전역에 유수의 장례식장과 공원묘원이 산재해 있다.  이번 우리의 호스트역할을 해 줄 복건성장례협회 임군 회장은 푸저우에서 장례회사와 공원묘원을 동시에 소유하며 중국 장묘산업의 선도적 역할을 다하고 있다.

.
한편, 금번 연수를 기하여 중국의 장례현황을 잠시 살펴보면 역시 우리나라처럼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두드러 지는 것 같다. 돈 많은 사람들은 수억을 들여서라도 호화분묘를 선호하고 있는데 웬만하면 작은 묫자리 하나에 억대의 비용을 들여서라도 매장을 하고 있는가 하면  가난한 서민들은 '당신은 죽을 준비가 되어있나' 하는 것이 인사말이 될 정도로 사정이 심각하다.

그런데, 지금 중국은 토장(土葬, 매장)이냐, 화장이냐 하는 선택권 문제가 심각한 것 같다. 중국 전통의 조상공경 의식을 쉽게 떨치지 못하고 있는데다가  소수민족들이 주로 매장을 고집하고 있는데, 정작 지역 정부 당국은 매장을 금지하는 정책을 강행하고 있다. 

.
관 공장을 급습하여 제작된 관을 부수는가 하면  어느 지역에서는 고인을 관에 안치한 순간 당국이 찾아와 강제로 시신을 바깥으로 들어 내는 장면까지 볼 수 있다. 그래서인지 금번 복건성 장례업자는 한국의 장묘 컨텐츠에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을 알 수가 있다.  덧붙여 우리식의 봉안당, 화초장, 해양장이 점차 성행하고 있기도 하다.   당국은 2020년도까지 화장률 10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지켜 볼 일이다.

.
무자비한 홍위병을 앞세운 문화대혁명으로 전통장례문화가 피폐할대로 피폐해진 후 지금은 전통을 되살려 보려는 노력과 함께 돈되는 사업으로 치부되고 있는 장례산업이 급속도로 발전하고있는 시점, 해외 장례컨텐츠를 보다 더 벤치마킹하려는 노력이 곁들여 이러한  복잡한 현상들이 어떻게 공존하고 있는지 금번 연수 일정이 관심거리다. 
.

.

[이상 사진 자료는 중국의 관련 웹사이트에서 발췌하였습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