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0 (금)

  • -동두천 9.8℃
  • -강릉 19.9℃
  • 맑음서울 11.8℃
  • 맑음대전 12.1℃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2.5℃
  • 맑음부산 16.1℃
  • -고창 7.5℃
  • 맑음제주 13.6℃
  • -강화 8.5℃
  • -보은 9.3℃
  • -금산 8.3℃
  • -강진군 9.3℃
  • -경주시 19.0℃
  • -거제 11.2℃
기상청 제공

장묘

전체기사 보기

독립운동가 전용 국립묘지, 신암선열공원 5월 개원

.대구 동구에 있는 국립신암선열공원이 오는 5월 1일 개원한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북갑)에 따르면 정부 행사로 치러지는 신암선열공원 개원식에는 국무총리급 이상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국가보훈처는 올해 신암선열공원 집행 예산 4억원을 확보하고, 이 가운데 1억원을 개원 행사에 투입할 계획이다. 보훈처는 신암선열공원 개원 준비를 전담할 TF(테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신암선열공원은 국립서울현충원과 국립대전현충원, 국립4·19민주묘지, 국립3·15민주묘지, 국립5·18민주묘지, 국립호국원에 이어 국내 7번째 국립묘지로 신규 지정됐다. 국내 독립운동가 전용 국립묘지로는 첫 번째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해 7월 5일 신암선열공원의 국립묘지 승격 지정을 골자로 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해 연말 예산국회에서 신암선열공원 집행예산 4억원 확보에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는 정 의원은 “올해 99주년을 맞는 임시정부 수립(4월 13일) 기념행사와 연계해 신암선열공원 개원 분위기 조성에 주력할 방침”이라며 “예산 부족분에 대해선 국립묘지 현충선양활동예산 등 추가 재원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배너

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