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1 (일)

  • -동두천 21.9℃
  • -강릉 21.6℃
  • 서울 22.1℃
  • 대전 20.7℃
  • 대구 20.9℃
  • 울산 22.0℃
  • 흐림광주 23.8℃
  • 박무부산 21.8℃
  • -고창 23.8℃
  • 흐림제주 26.7℃
  • -강화 22.1℃
  • -보은 19.7℃
  • -금산 19.8℃
  • -강진군 26.1℃
  • -경주시 20.7℃
  • -거제 25.2℃
기상청 제공

풍운아 김종필, 고향 돌아와 부인 곁에 잠들다

파란만장한 삶을 살아온 고()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27일 고향인 충남 부여군 외산면 반교리에 마련된 가족묘원에 안장돼 영면에 들어갔다.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김 전 총리 운구 행렬이 가족묘원 입구에 도착한 시간은 이날 오후 320. 가족묘원에 도착하기 전 운구 차량은 고인의 추억이 서려 있는 충남 공주고등학교에 잠시 들른 뒤 가족묘원이 있는 부여로 향했다. 운구 차량이 도착하기 한 참 전부터 생전 고인을 따르던 정치인과 마을 주민 등 수백여명이 가족묘원 주변에 자리를 잡고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가족묘 입구에 도착한 운구 차량에서 유가족들이 하얀 천에 싸인 고인의 유골함을 천천히 분향소 제단으로 옮겼다.

 

.

고인의 영정과 훈장도 유골함 옆자리에 함께 했다. 미처 조문하지 못한 마을 주민들이 헌화·분향하며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10여 분 간 계속된 조문을 끝내고 고인의 유골함을

10m 옆에 마련된 가족봉안당으로 옮겼다. 이곳에는 20152월 세상을 떠난 김 전 총리의 부인 고() 박영옥 여사가 잠들어 있다. 김 전 총리는 생전에 "고향의 가족묘원에 먼저 간 아내와 함께 묻히겠다"며 국립묘지 대신 부인이 묻힌 충남 부여의 가족묘원을 택했다. 유가족들은 부인의 옆자리에 고인의 유골함을 조심스럽게 봉안했고, 유골함을 쓰다듬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고개를 숙인 채 침통한 표정으로 봉안 과정을 지켜보던 유가족들도 울음을 터뜨렸다.

 

가족묘가 있는 반교리에는 평소 정치를 같이 했던 정우택 국회의원, 정진석 국회의원, 강창희, 심대평, 변웅전 전 의원, 이용우 현 부여군수 박정현 당선자, 유병돈, 김무환 전 부여군수 등 자민련 시절을 함께 보낸 정치적 동지들이 마지막 가는 길을 눈물로 배웅했다. 가족묘 현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박정현 군수 당선자를 비롯한 많은 지인들이 분향과 헌화를 하며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날 안장식에는 부여군민과 고향 주민 취재진 등 500여명이 참석 깊은 애도를 뜻을 함께 했다.

 

.

부부가 합동 봉안된 납골당 묘비에는 김종필 전 총리가 직접 썼다는 글이 적혀 있다.

 

"생각이 바르면 사악함이 없다는 생각을 인생의 도리로 삼고 한평생 어기지 않고 살았다""국리민복(나라의 이익과 국민의 행복), 국태민안(나라는 태평하고 백성은 편안함)을 구현하기 위하여 헌신전력 했다 쓸데없이 말이 많은 물음에 답하지 않고 웃기만 했다"고 자신의 삶을 자평하며 "마지막으로 내조에 덕을 베푼 반려자와 이곳에 함께 누웠다"

 

부부가 함께 잠든 봉안당을 커다란 둥근 돌문으로 봉안하고, 분향소에서 평토제를 지내는 것으로 이날 안장식은 모두 끝났다.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한 자유한국당 정진석(공주·부여·청양) 의원은 "김 전 총리는 대한민국 현대화, 특히 산업화, 근대화, 민주화에 이르기까지 커다란 업적을 남긴 걸출한 정치지도자"라며 "늘 유머와 해학을 잃지 않았고, 대결 정치를 혐오하며 대화와 타협, 통합의 정치를 구현하는 데 온몸으로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대한민국의 선진화를 이루고, 국태민안·국리민복 철학을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