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13.1℃
  • -강릉 10.6℃
  • 맑음서울 15.3℃
  • 맑음대전 14.1℃
  • 구름많음대구 14.0℃
  • 흐림울산 13.7℃
  • 맑음광주 15.1℃
  • 흐림부산 14.3℃
  • -고창 14.6℃
  • 흐림제주 15.9℃
  • -강화 15.0℃
  • -보은 12.8℃
  • -금산 12.5℃
  • -강진군 15.3℃
  • -경주시 13.9℃
  • -거제 15.3℃
기상청 제공

일본, 지자체 납세 답례품으로 영구묘지 인기

'고향납세자'에 대한 답례품에 묫자리를 추가한 일본의 한 지자체가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어 화제다. 고향 납세란 자신의 고향 또는 돕고 싶은 지자체에 기부하는 것으로, 개인은 기부액에 대해 세금을 공제받을 수 있다. 이에 대한 반응이 좋아 지자체 간에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고가의 답례품이 문제가 되자 중앙 정부가 답례품을 지역특산품으로 한정하도록 요청하기도 했다. 일부 지역에서 해당 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 또는 외국 상품을 답례품으로 주는 사례가 나왔기 때문이다.

 

나가노(長野)현 고모로(小諸)시는 정부의 지침에 어긋나지 않으면서 기부를 유치하기 위해 답례품으로 시가 운영하는 추모공원 묘지의 무기한 이용권을 주기로 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묫자리를 답례품에 추가한 지 2개월여 만에 4명이 기부를 결정하고 답례품으로 묫자리를 신청했다. 1인당 24만 엔(233만 원)을 기부하면 묫자리를 받을 수 있다. 전국 각지에서 전화문의도 잇따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구매장권(永代埋葬權)'이라고 불리는 이 답례품을 받으면 해발 1m 높이에 있는 시영 공동묘지인 다카미네성지(高峰聖地)공원내 합장묘에 유골을 무기한 매장할 수 있다. 종교나 종파에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청소와 관리 등의 유지관리비도 기부금에서 충당하기 때문에 사후 관리비도 들지 않는다.시 관계자는 아사히(朝日)신문에 "예상했던 것보다 반응이 뜨겁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220일부터 신청을 받기 시작한 이래 나가노현내와 도쿄(東京), 아오모리(靑森), 도야마(富山), 교토(京都) 등지로부터 23건의 문의가 왔다.

 

나가노시에 사는 한 부부는 담당자의 안내로 현지를 둘러본 후 "환경이 아주 좋다"면서 즉석에서 2인분 48만 엔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70대인 남편은 "자식들이 멀리 살고 있어 사후 묘지관리가 불안했었다"고 말했다. 도쿄에 사는 80대 남성과 나가노현내에 사는 70대 남성도 묫자리를 신청했다.

 

시 당국은 그동안 다른 지역 거주자의 유골을 1인당 7만 엔씩 받고 같은 조건의 묫자리를 제공해 왔다. 24만 엔은 상대적으로 비싼 편이지만 대신 기부하는 사람은 세금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부를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거나 "연고는 없지만 이 지방이 좋아서", 또는 "가족에게 묘 관리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아서" 등의 이유로 기부를 검토하는 사람도 있다고 시 관계자가 전했다.  [출처 : 아사히신문/  연합뉴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칼럼>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