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4 (월)

  • -동두천 24.0℃
  • -강릉 28.5℃
  • 연무서울 24.3℃
  • 연무대전 26.2℃
  • 맑음대구 28.7℃
  • 맑음울산 24.4℃
  • 연무광주 27.9℃
  • 맑음부산 22.7℃
  • -고창 27.1℃
  • 맑음제주 21.2℃
  • -강화 21.1℃
  • -보은 26.3℃
  • -금산 26.5℃
  • -강진군 27.1℃
  • -경주시 29.4℃
  • -거제 24.4℃
기상청 제공

삼성물산, 태국에서 통합 사회공헌 본격화

삼성물산은 동남아시아에서 제조 중심으로 지속적인 경제 성장세를 보여온 태국 시장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삼성물산의 태국 사업은 4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75년 국내 종합상사 1호로 지정된 삼성물산은 1977년 방콕지점을 개설하며 태국 비즈니스를 시작했다. 1990년에는 법인을 설립해 관계사의 현지 진출과 관련된 투자 등 사업을 본격화했다.

현재 직원 19명이 일하고 있는 삼성물산 방콕법인은 태국 시장 내 다양한 기회를 포착해 비료 제품을 비롯한 화학, 철강, 자원 등 트레이딩을 바탕으로 성장하고 있다. 지속 성장을 위해 안정적인 주력 거래처 유지와 협력 확대, 신규 거래처 개발 등 트레이딩 확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우량 거래처를 중심으로 비료 및 철강 트레이딩 물량을 확대하며 견실한 판매망을 구축하는 것이 삼성물산 태국법인의 목표다. 

삼성물산은 현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건설 상사 패션 리조트 4개 부문의 특성을 활용해 부문별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동시에 전 부문이 함께 참여해 사회가 필요로 하는 가치를 제공하는 통합 사회공헌 체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다.  2012년부터 해외 빈곤 지역 아동들을 위해 교육 시설을 지어주는 `드림 투모로우` 사업이 대표적이다. 인도네시아 다다판 마을 초등학교 건립을 시작으로 태국 베트남 등에서 교육·의료 시설 건립 및 개보수 사업을 진행해 아이들이 안전하고 위생적인 환경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